연표
 연변 여행사들 '아리랑'관광 공동판촉
 닉네임 : nkchosun  2002-03-29 11:47:33   조회: 2117   
중국 연변(延邊)조선족자치주 내 6개 국제여행사가 아리랑 축전과 평양국제상품전람회 등 북한의 대규모 행사를 앞두고 부당경쟁방지와 소비자 이익 보호를 위해 공동으로 시장 판촉에 나서기로 했다고 연변볜인터넷 사이트 '옌지넷'이 29일 전했다.

여길(延吉)시의 중국국제여행사, 태평양국제여행사, 종업원국제여행사, 상우국제여행사, 도문(圖們)의 철도국제여행사, 룽징(龍井)의 해란강국제여행사 등 6개 여행사들은 국가관광국의 비준을 거쳐 공상행정관리국에 등록한 대 북한 관광팀 조직특허경영권을 가진 여행사들이다.

이 여행사들은 앞으로 북한 관광상품의 코스, 가격 등을 동일하게 책정하고 선의의 경쟁을 펼쳐나가기로 했다.

여행사들은 앞으로 아리랑축전 등이 열리는 4월말부터 6월말까지를 성수기로 잡고 연길-삼합(三合)-청진-평양(비행기)을 연결하는 관광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 여행상품은 청진의 염분진사적지, 평양의 만수대, 주체사상탑, 개선문, 지하철, 광복거리, 묘향산의 국제친선전시관, 보현사, 개성의 판문점 등 관광명소를 두루 참관하며 이 기간 아리랑 공연을 비롯한 해수욕, 온천욕, 소년궁예술공연, 교예, 대동강 유람선에서의 연회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 여행사들은 연길-삼합-청진 2일 관광, 연길-삼합-칠보산 3일∼4일관광, 연길-도문-라선(철도), 연길-훈춘(琿春)-라선 3일관광 등의 관광상품을 연중 지속적으로 내놓을 계획이다.

한편 이번 6개 여행사들의 협력은 북한 관광과 관련 단둥(丹東) 등 타지역 여행사들과의 경쟁력을 키워 동북지역은 물론 전 중국 관광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내린 특단의 조치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2002-03-29 11:47:33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북·중, 신의주 관련 심각한 외교갈등   nkchosun   -   2002-10-11   4037
3
  북-중 양빈 사건 조기 해결 합의   nkchosun   -   2002-10-11   3860
2
  장쩌민, 신의주 개방 반대   nkchosun   -   2002-10-10   4301
1
  中정부, '北투자 자제' 당부   nkchosun   -   2002-10-10   3901
0
  영락교회, 신의주교회 재건추진   nkchosun   -   2002-10-10   3624
-1
  양빈 사건 이르면 금주내 마무리   nkchosun   -   2002-10-10   3870
-2
  '양빈 장관 임명 때 中 이미 조사중'   nkchosun   -   2002-10-10   3819
-3
  中, 양빈 계좌 동결·세금납부 저지   nkchosun   -   2002-10-10   3787
-4
  양빈 조사 장기화 가능성   nkchosun   -   2002-10-09   4271
-5
  中, 양빈관련 외국언론 탄압극심   nkchosun   -   2002-10-09   3799
-6
  양빈 장관 '정치적 처리'로 가닥   nkchosun   -   2002-10-09   4131
-7
  경기마친 北선수들 두문불출   nkchosun   -   2002-10-09   3730
-8
  어우야그룹, 양빈 체포에 '유감'   nkchosun   -   2002-10-09   3931
-9
  中, 양빈 세금.벌금 징수후 추방 검토   nkchosun   -   2002-10-09   3562
-10
  "김정일 태도가 양빈 운명 결정"   nkchosun   -   2002-10-08   3754
-11
  '3년 지나면 잘 산다' 신의주 대대적 선전   nkchosun   -   2002-10-08   6322
-12
  양빈 訪韓 막으려 연행 한달 앞당겨   nkchosun   -   2002-10-08   4394
-13
  양빈 기업 매출 4년간 21배 '뻥튀기'   nkchosun   -   2002-10-08   4443
-14
  '中 격노...북-중 갈등 오래 안갈 듯'   nkchosun   -   2002-10-08   4258
-15
  '北-中, 양빈 해임 합의'   nkchosun   -   2002-10-08   373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