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아리랑' 전체 장면수는 60~70개
 닉네임 : nkchosun  2002-03-05 16:12:00   조회: 2137   
오는 4월말부터 10만 명의 인원이 참가, 공연되는 북한의 대집단체조와 매스게임 '아리랑'의 한 장면에는 약 1400명이 출연한다고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기관지 조선신보 최근호(2.25)가 보도했다.

'아리랑'은 전 4장과 서막,종막,그리고 10여개의 경으로 구성돼 있는데 한 장면에 약 1400명이 출연하게 되면 산술적으로 전체 장면은 60~70개로 구성돼 있어야 10만명이 출연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아리랑'의 전체장면 숫자는 2000년 10월 역시 10만명이 참가해 공연된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의 전체 장면수 약 50개에 비해 10~ 20개가 많은 셈이다.

'아리랑'의 전체 장면수가 같은 규모의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에 비해 늘어난것은 작품의 주제와 내용이 비교적 다양한데다 외국인관광객을 위해 여러가지 볼거리를 많이 편성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은 55년간의 북한 노동당의 역사를 다룬 반면 '아리랑'은 일제하에서 부터 지금까지의 민족수난사를 민요 '아리랑'을 통해 표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언론들은 이에대해 '공연(아리랑)은 민족의 역사가 비낀 '아리랑'을 가지고 '수난의 아리랑'으로 부터' 행복의 아리랑'으로 전환한 우리시대.우리인민의 생활을 다채로운 음악과 무용, 기교높은 체조와 교예로 폭넓고 깊이있게 보여주게 될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2002-03-05 16:12:00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北, 한국-스페인 8강전도 녹화방영   nkchosun   -   2002-06-28   2366
3
  '北 韓-伊전 방송 `한핏줄' 강조 의도'   nkchosun   -   2002-06-28   2417
2
  조선신보, 한국팀 월드컵 4강 극찬   nkchosun   -   2002-06-27   2616
1
  북한주민들도 한국 탈락에 실망   nkchosun   -   2002-06-26   2712
0
  北, 월드컵 미국 경기 첫 방영   nkchosun   -   2002-06-26   2424
-1
  북녘땅에도 울려퍼질 월드컵 4강열기   nkchosun   -   2002-06-25   2301
-2
  전방부대 北에 월드컵 승전 홍보   nkchosun   -   2002-06-24   2512
-3
  韓-伊전 北TV 지상중계 해설   nkchosun   -   2002-06-24   2926
-4
  북, 한-伊전 TV방영은 '이례적'   nkchosun   -   2002-06-24   2511
-5
  北 조선중앙TV 월드컵 방영일지   nkchosun   -   2002-06-24   2685
-6
  北, 한-이탈리아전 1시간 방영   nkchosun   -   2002-06-24   2825
-7
  '북한에 첫 민박 관광상품 등장'   nkchosun   -   2002-06-24   2324
-8
  북, `아리랑'공연 7월중순까지 진행'   nkchosun   -   2002-06-23   2677
-9
  해외주재 北주민들 한국 열렬히 응원   nkchosun   -   2002-06-22   2315
-10
  北 `아리랑' 해외관객 유치 안간힘   nkchosun   -   2002-06-21   2436
-11
  北 `아리랑' 공연 연장 배경   nkchosun   -   2002-06-20   2273
-12
  北 `아리랑' 공연기간 16일 연장   nkchosun   -   2002-06-20   2349
-13
  北 중앙TV `체육소식' 72년 8월 고정편성   nkchosun   -   2002-06-17   2069
-14
  北 ''아리랑'공연 15일 연장할 수도'   nkchosun   -   2002-06-16   2458
-15
  北, 한-미전 골 세리머니 보도   nkchosun   -   2002-06-15   234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