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2022.5.16
 닉네임 : nk조선  2022-06-03 15:08:43   조회: 2672   
1. 김정은, 양형섭 전 최고인민회의 부위원장 사망 조문(5.14)

□ 김정은, 양형섭 전 최고인민회의 부위원장 사망 조문(5.14) (5.15, 노동‧중통)

2. 국가비상방역사령부, 코로나 전염병 전파 및 치료상황 통보

□ 국가비상방역사령부, 코로나 전염병 전파 및 치료상황 통보(5.14~16, 노동·중통)
o 5월14일 18시 ~ 5월15일 18시 : △(유열자 신규발생) 39만 2,920명 △(완쾌) 15만 2,600여명 △(사망) 8명
- 5월13일 저녁 ~ 5월14일 18시 : △(유열자 신규발생) 29만 6,180명 △(완쾌) 25만 2,400여명 △(사망) 15명
- 5월13일 기준 : △(유열자 신규발생) 17만 4,440여명 △(완쾌) 8만 1,430여명 △(사망) 21명
o 4월말 ~ 5월 15일 18시 : △(유열자) 121만 3,550여명 △(완쾌) 64만 8,630여명 △(치료중) 56만 4,860여명 △(사망) 50명

3. 김정은, 당 중앙위 정치국 협의회 두 차례 진행(5.14~15)

□ 김정은, 당 중앙위 정치국 협의회 두 차례 진행(5.14~15) (5.14‧16, 노동‧중통)
* △김정은 지도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 참가 △국가비상방역부문 일군, 보건성 책임일군 방청
① 1차 회의(5.14)시 주요 보도 내용(5.14 노동‧중통)
o (김정은 언급) “이 악성전염병의 전파가 건국이래의 대동란”, “당과 인민의 일심단결에 기초…얼마든지 위기를 극복”, “지역별봉쇄와 단위별격페조치의 합리성과 효률성”, “중국당, 인민이 악성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이미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 배우는 것이 좋음.”
② 2차 회의(5.15)시 주요 보도 내용(5.16 노동‧중통)
o (김정은 언급)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태도와 조직집행력 강하게 비판”, “중앙검찰소 소장의 직무태공, 직무태만행위를 신랄히 질책”
- “인민군대 군의 부문의 강력한 력량을 투입하여 평양시안의 의약품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 하달”
③ 김정은, 정치국 협의회(5.15) 후 평양시 약국(대동강구역 위치)들을 찾아 의약품 공급실태 직접 료해
o 의약품공급체계의 허점을 바로잡고 의약품 수송 관련 강력한 실행대책을 세울데 대하여 거듭 강조, 위생 환경 문제 지적

4. 각지 가물피해막이 사업 전개 및 모내기 진입

□ 각지 가물피해막이 사업 전개 및 모내기 진입(5.14~15 노동‧중통)

5. 중‧러 전문가 인용, 코로나 증상 및 치료방법, 자택격리시 준수사항 등 소개

□ 중‧러 전문가 인용, 코로나 증상 및 치료방법, 자택격리시 준수사항 등 소개(5.15~16 노동)

6. 한반도 정세악화 책임을 미국에 전가, 군사력 지속강화 의지언급

□ 한반도 정세악화 책임을 미국에 전가, 군사력 지속강화 의지언급(5.15 외무성 홈페이지)

7. 전염병 전파사태 신속 억제를 위한 국가 긴급대책 강구중

□ 전염병 전파사태 신속 억제를 위한 국가 긴급대책 강구중(5.15 노동‧중통)
o △모든 도‧시‧군, 5월12일 오전부터 지역별로 완전히 봉쇄 △사업‧생산‧거주단위별 격페 △엄격한 全주민 집중검병검진 진행
- △현재까지 134만 9,000여명이 위생선전, 검병검진, 치료사업에 진입 △유열자, 이상증상자들은 철저히 격려 및 치료대책
2022-06-03 15:08:43
203.xxx.xxx.18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870
  2022.7.27   nk조선   -   2022-07-27   648
3869
  2022.7.26   nk조선   -   2022-07-27   643
3868
  2022.7.25   nk조선   -   2022-07-27   655
3867
  2022.7.22   nk조선   -   2022-07-27   636
3866
  2022.7.21   nk조선   -   2022-07-27   642
3865
  2022.7.20   nk조선   -   2022-07-27   644
3864
  2022.7.19   nk조선   -   2022-07-27   645
3863
  2022.7.18   nk조선   -   2022-07-27   652
3862
  2022.7.15   nk조선   -   2022-07-27   640
3861
  2022.7.14   nk조선   -   2022-07-27   652
3860
  2022.7.13   nk조선   -   2022-07-27   649
3859
  2022.7.12   nk조선   -   2022-07-26   698
3858
  2022.7.11   nk조선   -   2022-07-26   694
3857
  2022.7.8   nk조선   -   2022-07-26   705
3856
  2022.7.7   nk조선   -   2022-07-26   696
3855
  2022.7.6   nk조선   -   2022-07-26   688
3854
  2022.7.5   nk조선   -   2022-07-26   700
3853
  2022.7.4   nk조선   -   2022-07-26   681
3852
  2022.7.1   nk조선   -   2022-07-26   691
3851
  2022.6.30   nk조선   -   2022-07-26   67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