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2019.04.04
 닉네임 : nk조선  2019-04-23 11:01:33   조회: 66   
1. 北, 日 아베 총리의 방위대학교 졸업식 치사 및 자위대 존재 헌법 명기 등 발언 관련 비난

o 日 아베 총리 발언(3.21. 방위대학교 졸업식 치사,《자위대》 존재 헌법 명기)에 대해 “《자위대》의 합법화 문제에 대해 매우 조급해하고 있는 것으로《자위대》존재를 헌법에 명기하는 경우 일본은 다른 나라들처럼 공식적으로 정규군을 가지고 침략국가, 전쟁국가로 등장할 수 있다”고 우려(4.4, 중앙통신·민주조선)
- 일본 반동들이 지난날의 패망의 교훈을 망각하고 해외침략의 불집을 터트린다면 제가 지른 불길 속에 영영 타버리게 될 것임.

2. 北, 러시아 지원 밀 흥남항 도착 보도

o 러시아 정부가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기증하는 밀’, 4월 2일 흥남항 도착(4.4, 중앙통신·중앙방송)
- 러시아연방 정부의 식량지원은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협조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 이바지하게 될 것임.

3. 北, 全民, 도별 경쟁 주문

o 도들(자강도·강원도 등)간 경쟁은 “난관 앞에 주저앉아 동면하는 소극분자를 적극분자로, 남에 대한 의존병, 수입병에 걸린 사람을 자력갱생의 강자로 키우는 사상단련의 용광로”라며 ‘全民, 도별 경쟁에 더욱 박차를 가해나갈 것’ 주문(4.4, 노동신문, 도들 사이의 경쟁을 힘있게 벌리는 것은 혁명발전의 요구)
- 도별경쟁의 열풍이 세차게 일어 번질수록 안일 해이해 하고 주인답지 못한 태도, 건달 식 일본새와 패배주의, 요령주의와 같은 온갖 사상적 병집들이 깨끗이 가셔지고 계속혁신, 계속전진의 사상, 자력갱생의 투쟁기풍과 집단주의 정신이 차 넘치게 됨.

4. 北, 김정은 위원장 삼지연군 현지지도 공개 활동 보도

o 김정은 위원장, 삼지연군 현지지도 공개 활동(4.4, 중앙통신·중앙방송)
- 조용원(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동행, 박훈(건설건재공업상)·김영환(당 중앙위원회 부부장)·리상원(양강도위원회 위원장)·양명철(삼지연군위원회 위원장)·건설 지휘부 일꾼들이 맞이
- (삼지연군 읍지구건설현장) 건설자들을 총궐기시켜 2단계 공사대상들도 월별·공정별로 목표를 치밀하게 세우고 계획대로 무조건 끝내기 위한 투쟁을 힘 있게 전개해나가도록 하며 시공지도와 감독사업을 책임적으로 진행할 데 대하여 강조
- 삼지연군 읍지구에 새로 건설한 살림집에 입사한 세쌍둥이 자매(장은혜·장충실·장보답) 가정을 방문하여 따뜻이 격려
- (삼지연들쭉음료공장·삼지연군 초급중학교) 시공을 손색없이 정말 잘하였다고 높이 평가
- (삼지연감자가루생산공장) 당에서 마음먹고 많은 품을 들여 건설한 공장인 것만큼 공장을 잘 운영하여 군 내 인민들은 물론 온 나라 인민들이 덕을 볼 수 있게 하여야 한다고 언급
- 삼지연군건설지휘부·도당, 군당의 책임일꾼·동행한 일꾼들에게 삼지연군 꾸리기는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는 적대세력들과의 치열한 계급투쟁·정치투쟁이며 삼지연군 건설에서 승전포성은 우리 국가의 위력·경제적 잠재력의 과시로 된다고 강조 및 당 창건 75주년까지 삼지연군 건설을 결속할 것을 언급

5. 北, 150여개 단위에서 모범과학기술보급실 쟁취 보도

o 최근 ‘모범과학기술보급실쟁취운동’이 벌어지고(많은 공장, 기업소들에서 과학기술보급실을 꾸려놓고 운영) 있는 속에 “150여개 단위에서 모범과학기술보급실 쟁취”(4.4, 중앙통신)

6. 北, 국가산업미술전시회 개막식 진행 보도

o ‘태양절(김일성 생일·4.15)’ 경축 국가산업미술전시회(주제: 우리 국가제일주의를 빛내이는 주체적 산업미술) 개막식, 4월 4일 국가산업미술전시회장에서 진행 및 리주오(내각 부총리) 등 참가(4.4, 중앙통신)
- 전국의 여러 단위에서 내놓은 도안들과 실현제품·모형 등이 출품되었으며, 삼지연 들쭉음료공장 제품 상표도안 등 270여점의 도안, 860여점의 산업미술도안이 4개 구획에 나뉘어 전시됨.
2019-04-23 11:01:33
203.xxx.xxx.18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104
  2019.05.24   nk조선   -   2019-05-30   57
3103
  2019.05.23   nk조선   -   2019-05-27   53
3102
  2019.05.22   nk조선   -   2019-05-27   54
3101
  2019.05.21   nk조선   -   2019-05-23   60
3100
  2019.05.20   nk조선   -   2019-05-23   63
3099
  2019.05.19   nk조선   -   2019-05-23   55
3098
  2019.05.18   nk조선   -   2019-05-23   63
3097
  2019.05.17   nk조선   -   2019-05-23   53
3096
  2019.05.16   nk조선   -   2019-05-20   59
3095
  2019.05.15   nk조선   -   2019-05-20   58
3094
  2019.05.14   nk조선   -   2019-05-16   59
3093
  2019.05.13   nk조선   -   2019-05-16   59
3092
  2019.05.12   nk조선   -   2019-05-16   60
3091
  2019.05.11   nk조선   -   2019-05-16   56
3090
  2019.05.10   nk조선   -   2019-05-13   67
3089
  2019.05.09   nk조선   -   2019-05-13   66
3088
  2019.05.08   nk조선   -   2019-05-13   77
3087
  2019.05.07   nk조선   -   2019-05-13   75
3086
  2019.05.06   nk조선   -   2019-05-08   97
3085
  2019.05.05   nk조선   -   2019-05-08   9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