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2018.04.22
 닉네임 : nk조선  2018-05-02 10:40:50   조회: 40   
1. 北, 남북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돌 계기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비망록 발표

o【「조국전선」 비망록(4.21 발표)】, ‘남북 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돌’ 즈음 ‘김일성·김정일(조국통일 3대원칙, 6·15 및 10·4선언 발표 등)과 김정은 위원장(제23차 동계 올림픽에 北 고위급 대표단·선수단 등 파견, 남북 정상회담 예정 등)의 민족대단합의 전통마련과 빛나게 계승 발전시킨 업적’ 찬양(4.22, 중앙통신)
- 온 겨레의 크나큰 관심과 기대 속에 하루하루 다가오는 역사적인 북남수뇌 상봉은 위대한 수령님의 애국애족의 숭고한 뜻과 염원을 받들어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이 땅위에 기어이 존엄높고 부강 번영하는 통일강국을 일떠세우려는 최고영도자 동지의 드팀없는 의지가 안아온 민족사적 대사변임.

2. 北, 경제건설에 총력 집중한다는 새 전략노선 발표 관련 각계의 ‘지지’ 반향

o 새 전략노선(경제건설에 총력 집중) 제시 관련 ‘당과 전체 인민의 일심일체의 거대한 위력은 기적적 승리들을 불과 5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달성하여 세계적인 핵 강국으로 재탄생하게 하였다’며 ‘새 전략적 노선은 또 하나의 강력한 보검, 휘황한 설계도로서 조선은 최후 승리를 위한 직선주로에 확고히 들어서게 되었다’고 주장(4.22, 중앙통신, 주체조선의 신념과 의지의 축도)
* 경제건설에 총력 집중한다는 새 전략노선 발표 관련 각계의 ‘지지’ 반향(4.22, 중앙통신, 병진노선의 위대한 승리, 조선노동당의 영도는 백전백승)
- 김인철(사회과학원 박사), 국가핵무력건설의 대업을 5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 완벽하게 달성한 기적적 승리는 병진노선이 안아온 빛나는 결실임.
- 리은천(금속공업성 부상), 병진노선의 위대한 승리로 하여 경제건설에 총력을 기울일 수 있는 결정적 조건을 마련하게 되었으며, 당이 제시한 전투적 구호를 높이 들고 혁명적 총공세, 경제건설 대진군을 힘차게 벌려나가겠음.
2018-05-02 10:40:50
203.xxx.xxx.18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3041
  2018.10.11   nk조선   -   2018-10-17   2
3040
  2018.10.10   nk조선   -   2018-10-17   1
3039
  2018.10.09   nk조선   -   2018-10-17   1
3038
  2018.10.08   nk조선   -   2018-10-11   11
3037
  2018.10.06   nk조선   -   2018-10-11   6
3036
  2018.10.05   nk조선   -   2018-10-11   8
3035
  2018.10.04   nk조선   -   2018-10-11   7
3034
  2018.10.03   nk조선   -   2018-10-11   9
3033
  2018.10.02   nk조선   -   2018-10-11   8
3032
  2018.10.01   nk조선   -   2018-10-02   9
3031
  2018.09.30   nk조선   -   2018-10-02   9
3030
  2018.09.29   nk조선   -   2018-10-02   6
3029
  2018.09.28   nk조선   -   2018-10-02   9
3028
  2018.09.27   nk조선   -   2018-10-02   8
3027
  2018.09.25   nk조선   -   2018-10-02   9
3026
  2018.09.24   nk조선   -   2018-10-02   9
3025
  2018.09.23   nk조선   -   2018-10-02   8
3024
  2018.09.21   nk조선   -   2018-10-02   6
3023
  2018.09.20   nk조선   -   2018-10-02   6
3022
  2018.09.19   nk조선   -   2018-10-02   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