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김정운, 정철 제치고 후계자 된 이유
 닉네임 : nkchosun  2009-06-03 09:37:27   조회: 2552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운(26)이 북한의 차기 지도자로 내정된 것이 분명해 보인다고 미 시사주간지 타임 인터넷판이 지난 1일 보도했다.

타임은 김정일이 지난가을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대부분의 활동을 재개했지만 건강 악화로 후계 체제 준비가 불가피해졌다며, 김정일의 매제이자 노동당 행정부장인 장성택이 정권을 이끌면서 김정운의 섭정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타임은 '김정운은 김정일이 가장 총애하는 아들'이라면서, 김정일은 차남 정철은 '유약하다'(girlish)고 생각하고 있으며, 장남 정남은 2001년 위조 여권을 만들어 일본에 갔다 추방당하는 등 '괴짜'(flake)로 알려져 있다고 보도했다.

이런 두 형과 달리 정운은 지도자적 자질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타임은 13년간 김정일의 개인 요리사를 지낸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의 말을 인용, "정운은 농구를 할 때도 남달랐다. 경기가 끝난 후 형 정철이 친구들에게 인사를 하고 그냥 떠나는 반면, 정운은 코치처럼 친구들을 불러모아 게임을 분석한다.

형들과 달리 야심 차고 단호한(take-no-priso ners) 성격의 소유자"라고 했다. 겐지는 회고록에서 "김정운은 악수할 때 나를 고약한 표정으로 쳐다봤다. 마치 나를 '비열한 일본인'이라고 생각하는 듯한 그의 얼굴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겐지는 또 "김정운은 얼굴, 체격, 성격까지 아버지를 쏙 빼닮았다"고 썼다.

김정운이 지난 4월 말 북한 최고 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 지도원으로 임명된 것도 후계자로서 훈련을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신호로 타임은 해석했다. 핵실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최근 잇따른 북한의 도발도 권력 승계의 불확실성 때문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라는 것이다./김연주 기자 carol@chosun.com
2009-06-03 09:37:27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13
  1969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238
212
  1968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258
211
  1967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388
210
  1966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61
209
  1965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374
208
  1964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296
207
  1963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83
206
  1962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16
205
  1961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554
204
  1960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83
203
  1959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562
202
  1958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51
201
  1957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76
200
  1956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244
199
  1955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10
198
  1954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392
197
  1953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82
196
  1952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37
195
  1951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535
194
  1950년대 북한동향   NK조선     2013-10-15   240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 162 | 163 | 164 | 165 | 166 | 167 | 168 | 169 | 17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