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김정남 e-메일…맞긴 맞어?
 닉네임 : nkchosun  2004-12-07 17:03:04   조회: 3398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라고 주장하는 인물의 이메일이 일본 기자들에게 속속 도착하고 있다.

그러나 메일이 여기저기 도착하기 시작하면서 오히려 ‘진짜라면 이렇게 중요한 얘기를 담은 메일을 자유롭게 보낼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자칭’ 김정남은 6일 도쿄신문 기자의 질문메일에 답신을 보내 “일 또는 개인적 사정으로 평양과 외국을 자유롭게 오가고 있다”고 밝혔다고 도쿄신문이 7일 보도했다.

이는 김정남이 일본에 위조여권으로 입국하려다 추방당한 이후 평양에 돌아가지 못하고 외국을 전전했다는 기존의 소문을 뒤엎는 것이다.

이 메일에서 그는 또 일본에 입국했다가 추방당한 사건에 대해서는 “함께 있던 사람들은 장남과 처, 비서였다”며 “단순히 여행이었으며, 다른 목적이나 배경은 없었다”며 무기 거래를 위해 입국했었다는 소문을 부인했다.

그는 또 “한국에 가본 적은 없다”고 썼고, 요미우리(讀賣)신문 기자에게 보낸 메일에서는 “후계 문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런 답신이 속속 도착하면서 일본에서는 오히려 그가 진짜 김정남인지 여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의 최고 권력층이 일본의 기자 이메일 인터뷰에 하나하나 성실히 응답해주며 권력 승계 등 ‘민감한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이 과연 현실적으로 가능한 일인지 의문시되고 있는 것.

도쿄신문은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그가 김정남이며 권력의 중추에 있다면 언론에 이메일을 보내는 것은 상상하기 힘들다”고 분석했다.
/ 도쿄=최흡특파원 pot@chosun.com
2004-12-07 17:03:04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13
  玄통일 "김정일, 와병계기로 후계작업박차"   nkchosun   -   2009-06-04   2440
212
  "北 김정운 후계체제 불안정"   nkchosun   -   2009-06-04   2477
211
  日정부, 北 후계구도에 비상한 관심   nkchosun   -   2009-06-04   2257
210
  한·미, `北후계' 평가·전망 공유   nkchosun   -   2009-06-04   2242
209
  "미(美) 정부 고위관리가 북(北) 후계문제 언급"   nkchosun   -   2009-06-04   2310
208
  "핵(核)·미사일, 모두 후계자용(用)"   nkchosun   -   2009-06-04   2379
207
  美언론에 비친 北 권력승계   nkchosun   -   2009-06-04   2275
206
  홍콩언론, 北후계구도 집중 보도   nkchosun   -   2009-06-03   2322
205
  후계자 김정운, 중국 반응은…   nkchosun   -   2009-06-03   2344
204
  中언론, 北 후계구도에 관심   nkchosun   -   2009-06-03   2248
203
  "美관리, 김정운 후계자 지명 확인"   nkchosun   -   2009-06-03   2204
202
  국정원, 북(北) '김정운 후계' 국회에 보고   nkchosun   -   2009-06-03   2135
201
  갑자기 친절해진 국정원   nkchosun   -   2009-06-03   2211
200
  최근 核실험·미사일은 '김정운 업적 쌓아주기'   nkchosun   -   2009-06-03   2707
199
  김정운, 정철 제치고 후계자 된 이유   nkchosun   -   2009-06-03   2448
198
  "北 후계구도 해결후 협상 복귀할듯"   nkchosun   -   2009-06-03   1980
197
  美국무부 "北 후계보도 불확실"   nkchosun   -   2009-06-03   2002
196
  "北, 김정일 3남 후계자 지명 중국에 알려"   nkchosun   -   2009-06-03   2065
195
  대북정책 수립에 '권력변동' 핵심변수 등장   nkchosun   -   2009-06-02   1848
194
  `속성' 김정운 후계체제 미래는   nkchosun   -   2009-06-02   211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 162 | 163 | 164 | 165 | 166 | 167 | 168 | 169 | 17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