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北원로그룹 세습 후계지명 조언"
 닉네임 : nkchosun  2004-10-13 09:03:48   조회: 4133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옹립했던 원로그룹이 김 위원장의 후계지명을 조언하고 있다고 일본 소식통들이 13일 전했다.

북한 사정에 밝은 도쿄의 한 소식통은 "문예사업 등을 통해 대중적 신인도를 얻은 김 위원장을 후계자로 추대했던 혁명세력중 일부가 김 위원장에게 '세습'을 조언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도 "후계지명을 시사하는 북한 정권 내부의 관련문건이 잇따라 작성되고 있다"며 "세습이 권력기반 유지에 가장 용이하다는 원로들의 조언이 김 위원장에게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을 고(故) 김일성 주석의 후계자로 추대했던 항일유격대 출신 원로들 은 상당수가 자연사했거나 정권의 전면에서 물러나 있다. 이같은 배경에서 이들의 움직임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북한 정권 내 후계지명의 시기가 임박한 것이 아닌가 하는 관측을 낳고 있다.

특히 원로들의 조언은 후계지명에서 군부의 영향력을 견제하려는 북한 정권 수뇌부의 기류와 맞닿은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연합뉴스에 건넨 '고영희 사망과 북한의 후계구도'라는 원고에서 지난 6월께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부인 고영희와의 장남 정철(23)을 후계자로 내세우기 위한 준비가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주장의 주요 근거로 정 위원은 군부에서 고영희에 대한 개인숭배가 체계적으로 진행된 것과 김일성 사후 실질적으로 2인자 역할을 했던 장성택(김정일의 매제)의 공개활동 중단 등을 들었다.

정 위원은 "'김정일 체제가 무너질 경우, 그래도 다음을 이을 사람들이 있는데, 지금으로서는 장성택이 제일 가깝다'라고 지난해 황장엽이 말한 직후 장성택의 공개활동이 중단됐다"며 "이는 고영희와 그의 측근들이 황장엽의 발언을 빌미로 장성택을 김정일의 권력을 넘보는 '야심가'로 몰아 무력화시킨 결과"로 풀이했다.

특히 정 위원은 김정철이 북한 내 핵심권력기관인 당 조직지도부에서 활동하고 있는게 확실시된다면서 "장성택과 더불어 그의 측근들도 직책에서 해임됨으로써 김정철이 북한 내 모든 조직에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하는 당 조직지도부를 장악하는데 걸림돌이 될 요인은 사라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일본 지지통신은 최근 보도에서 북한의 조선중앙방송 등이 '당의 유일의 영도체계는 주체혁명 위업을 대(代)로 이어 완성하기 위한 영도체계'라는 논설을 올들어 3차례나 보도한 것이 후계지명 조짐으로 해석된다고 전했다.

정 위원은 '당의 유일한 영도체계'라는 표현은 매우 드문 것으로 김 위원장이 김일성의 후계자로 내부 결정된 1970년대 후반에 '당', '당 중앙'이라는 호칭이 사용됐던 상황과 닮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지통신은 북한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철이 20대 전반인데다 조선노동당에서의 활동 이력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과거 김 위원장이 문예활동 등을 통해 평가를 공고히 한 뒤 후계자가 된 때와는 사정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최근 한국 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후계자에 대해 "(성혜림 소생인) 장남 김정남은 아닐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지난 2001년 위조 여권으로 일본에 입국하려다 추방된 뒤 권력투쟁에서 밀려난 것으로 관측돼온 김정남은 지난달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언론에 목격, 이같은 추측을 더욱 무성하게 한 바 있다./도쿄=연합
2004-10-13 09:03:48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13
  玄통일 "김정일, 와병계기로 후계작업박차"   nkchosun   -   2009-06-04   2443
212
  "北 김정운 후계체제 불안정"   nkchosun   -   2009-06-04   2478
211
  日정부, 北 후계구도에 비상한 관심   nkchosun   -   2009-06-04   2258
210
  한·미, `北후계' 평가·전망 공유   nkchosun   -   2009-06-04   2242
209
  "미(美) 정부 고위관리가 북(北) 후계문제 언급"   nkchosun   -   2009-06-04   2310
208
  "핵(核)·미사일, 모두 후계자용(用)"   nkchosun   -   2009-06-04   2379
207
  美언론에 비친 北 권력승계   nkchosun   -   2009-06-04   2275
206
  홍콩언론, 北후계구도 집중 보도   nkchosun   -   2009-06-03   2323
205
  후계자 김정운, 중국 반응은…   nkchosun   -   2009-06-03   2344
204
  中언론, 北 후계구도에 관심   nkchosun   -   2009-06-03   2249
203
  "美관리, 김정운 후계자 지명 확인"   nkchosun   -   2009-06-03   2205
202
  국정원, 북(北) '김정운 후계' 국회에 보고   nkchosun   -   2009-06-03   2137
201
  갑자기 친절해진 국정원   nkchosun   -   2009-06-03   2211
200
  최근 核실험·미사일은 '김정운 업적 쌓아주기'   nkchosun   -   2009-06-03   2707
199
  김정운, 정철 제치고 후계자 된 이유   nkchosun   -   2009-06-03   2448
198
  "北 후계구도 해결후 협상 복귀할듯"   nkchosun   -   2009-06-03   1981
197
  美국무부 "北 후계보도 불확실"   nkchosun   -   2009-06-03   2006
196
  "北, 김정일 3남 후계자 지명 중국에 알려"   nkchosun   -   2009-06-03   2065
195
  대북정책 수립에 '권력변동' 핵심변수 등장   nkchosun   -   2009-06-02   1848
194
  `속성' 김정운 후계체제 미래는   nkchosun   -   2009-06-02   211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 162 | 163 | 164 | 165 | 166 | 167 | 168 | 169 | 170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