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라이스 "북한 핵실험 한다면 큰 실책"
 닉네임 : nkchosun  2004-09-13 07:37:30   조회: 2649   
콘돌리자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 만일 북한이 핵실험을 하려 한다면 큰 실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스 보좌관은 CBS 뉴스 프로그램 '국가와의 만남'과의 인터뷰에서 앵커인 밥 쉬퍼가 이날짜 뉴욕 타임스 보도를 인용하며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 중인 징후가 있다는데 이에 관한 정보가 있느냐"고 묻자 "미국은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하는 징후가 있는 지 여부를 관찰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라이스 보좌관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지난 1994년 제네바 합의 때와는 달리 북한을 상대하기 위해 미국을 고립시키는 대신에 6자 회담을 만들었다면서 "이제 북한은 미국만 상대하는 것이 아니라 특히 북한에 큰 이익이 걸린 중국을 비롯, 러시아, 일본, 한국과 상대해야 하며, 이들 국가는 북한에 핵 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얘기해왔다"고 말했다.

라이스 보좌관은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이번 북한에서의 폭발이 핵실험일 가능성을 가리키는 징후는 없다"면서 "북한은 6자 회담 주변국들이 단합해서 북핵 개발에 반대하고 있음을 깨닫고 핵개발을 포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콜린 파월 국무장관도 NBC 프로그램 '언론과의 만남'에서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만일 북한이 핵실험을 하려 한다면 아마 미국 보다도 주변 국가들이 더 난리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2004-09-13 07:37:30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김형직군 폭발 없었던 것으로 추정"   nkchosun   -   2004-09-17   3322
52
  "지진파 탐지지역은 삼수 아니다"   nkchosun   -   2004-09-17   2944
51
  北 '폭발'과 '발파' 사이…水電 건설   nkchosun   -   2004-09-17   2987
50
  北, 폭발현장 공개…발파 주장 되풀이   nkchosun   -   2004-09-17   3128
49
  "북, 양강도서 두차례 폭파 실시"   nkchosun   -   2004-09-17   3221
48
  여야, '양강도 폭발' 공방   nkchosun   -   2004-09-16   3012
47
  山하나 허물었다는데 지진파는 왜 감지 안되나   nkchosun   -   2004-09-16   3300
46
  鄭통일 "양강도 폭발 안보와 무관"   nkchosun   -   2004-09-16   3224
45
  외교단, 양강도 폭발현장 방문   nkchosun   -   2004-09-16   3435
44
  양강도 `폭발' 장소ㆍ시점ㆍ규모 주목   nkchosun   -   2004-09-16   3120
43
  韓國정부, 양강도 폭발로 망신살   nkchosun   -   2004-09-16   3296
42
  "화면상 변화…폭발 불분명"   nkchosun   -   2004-09-16   3647
41
  北, 양강도 삼수발전소 공사 TV보도   nkchosun   -   2004-09-15   2979
40
  8개국 대사 16일 양강도 방문   nkchosun   -   2004-09-15   2692
39
  양강도 폭발 외신들도 '뜬구름'만 좇아   nkchosun   -   2004-09-15   2821
38
  '양강도 폭발' 美도움 거의 못받아   nkchosun   -   2004-09-15   2931
37
  '검은구름' 北양강도 발파로 가닥   nkchosun   -   2004-09-15   2839
36
  외국대사 양강도 폭발현장 방문 지연   nkchosun   -   2004-09-15   2794
35
  "北위성사진에 댐흔적 없어"   nkchosun   -   2004-09-15   3404
34
  국정원 "양강도 폭발 아직 단서 없어"   nkchosun   -   2004-09-15   304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