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김정일 후계구도 어떻게 되나
 닉네임 : nkchosun  2004-08-30 11:23:25   조회: 3722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부인 고영희씨의 사망설이 점점 무게를 더해가면서 김 위원장의 여러 아들과 그들을 둘러싼 후계체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주목을 받고 있는 김 위원장의 아들은 모두 3명으로 고(故) 성혜림씨 사이에 태어난 정남(33)씨, 고영희씨 사이에 태어난 정철(23)씨와 정운(20)씨 등이다.

30일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들 세 아들은 스위스 베른 소재 국제학교와 제네바종합대학 등 해외에서 나름대로 최고의 엘리트 교육을 받았으며 북한내에서는 학교를 거의 다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인 정남씨는 한 때 부친의 사랑을 독차지 했으나 고씨 사이에 아들이 태어나면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멀어졌으며 현재는 노동당 서기실 직원의 직함을 갖고 주로 해외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남씨는 2001년 5월 초 위조여권을 갖고 처 신정희와 네살난 아들 등과 함께 일본에 불법 입국하려다 추방되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정남씨는 북한의 정보산업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으며 개방적인 사고에 정치적 감각과 국제적인 마인드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남씨의 어머니 성씨는 영화배우 출신으로 월북 작가 리기영씨의 장남 리 평씨와 결혼해 딸을 낳았으나 60년대 말 문예부문을 지도하던 김 위원장의 눈에 들어 전 남편과 이혼하고 김 위원장과 동거했다.

성씨는 정남씨를 낳은 뒤 당뇨 등 지병으로 러시아에 주로 머물면서 치료를 받다가 2002년 5월 모스크바에서 당뇨합병증으로 사망했다.

정남씨의 권력 승계와 관련해 전문가들의 주장은 엇갈리고 있다.

일부에서는 고씨의 사망으로 인해 김 위원장의 아들 3명이 모두 어머니를 잃은 만큼 정남씨의 후계자 지명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졌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와는 달리 정남씨의 태생적 한계, 즉 이혼녀로 전 남편에게서 딸까지 낳은 정남씨의 어머니 성씨를 유교적이고 보수적인 문화전통이 강한 북한에서 국모로 내세우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고씨의 소생으로 김 위원장의 차남인 정철씨와 삼남 정운씨는 현재 북한에서 특별한 직책을 갖지 않고 김 위원장의 군부대 시찰 등을 동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철씨와 정운씨 중 하나가 후계자가 될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들의 주장은 이들이 김 위원장의 각별한 사랑을 받고 있는 데다 고영희씨가 사실상 북한의 퍼스트 레이디 역할을 한 점을 꼽고 있다.

김 위원장의 요리사를 지냈던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씨는 자신의 수기 에서 정운의 후계 가능성을 유력하게 거론하면서 김 위원장과 여러모로 닮은 그를 김 위원장이 가장 마음에 들어 한다고 증언했다.

일부 소식통들은 1990년대 말 북한에서 농구 붐이 일어나고 세계최장신 농구스타 리명훈의 미 프로농구 진출 시도도 정철ㆍ정운씨의 농구사랑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정통한 대북 소식통들은 세간의 주장과 달리 김 위원장이 아직까지 후계자 문제에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어 세 아들 중 후계자가 나올것인지, 또 아들이 후계자가 될 경우라도 누가 후계자가 될 지는 미지수라고 분석하고 있다./연합
2004-08-30 11:23:25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北 폭발 설명, 美 관측과 일치"   nkchosun   -   2004-09-15   3023
72
  러 '북한 접경지역 방사능 증가 없어'   nkchosun   -   2004-09-14   2466
71
  美, 현장사진 안주나 못찍었나   nkchosun   -   2004-09-14   2899
70
  北해명 불구 풀리지 않은 의혹   nkchosun   -   2004-09-14   3275
69
  鄭통일 "北주장 이외 가능성도 주시"   nkchosun   -   2004-09-14   2761
68
  "북, 수일내 폭발현장 방문 허용"   nkchosun   -   2004-09-14   2675
67
  아리랑1호, 폭발지역 촬영 실패   nkchosun   -   2004-09-14   3138
66
  北양강도 '폭발' 실체 드러날까   nkchosun   -   2004-09-14   2696
65
  "양강도 삼수서 8월 지진파 관측"   nkchosun   -   2004-09-14   2594
64
  NSC '8일 지진은 양강도 폭발과 무관'   nkchosun   -   2004-09-14   2401
63
  국회, 양강도·우라늄실험 대책 추궁   nkchosun   -   2004-09-14   2422
62
  "금명간 위성사진 판독가능할 것"   nkchosun   -   2004-09-14   2507
61
  "北폭발, 핵무기 과시용 속임수 가능성"   nkchosun   -   2004-09-14   2440
60
  "北, 核실험 아니라지만 석연찮아"   nkchosun   -   2004-09-14   2722
59
  韓美, 北사고 원인 수일내 규명 가능   nkchosun   -   2004-09-14   2489
58
  北 '용천역-김형직군' 반응 비교   nkchosun   -   2004-09-13   2623
57
  북 "폭발사고 일어난 바 없다"   nkchosun   -   2004-09-13   3002
56
  "水電 들어설 큰 강 없고 교통도 불편"   nkchosun   -   2004-09-13   2566
55
  나흘지나도 깜깜…정보공조 이상있나   nkchosun   -   2004-09-13   2682
54
  '북, 내부문제 감추려 거짓 해명 가능성'   nkchosun   -   2004-09-13   355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