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용천참사 복구 30∼40%"
 닉네임 : nkchosun  2004-06-01 16:31:21   조회: 2638   
룡천소학교건립위원회는 1일 “룡천참사 현장에서는 30∼40% 이상의 복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각국에서 전달한 구호물자도 이재민들에게 체계적으로 전달되고 있다”고 밝혔다.

룡천소학교건립위는 최근 룡천 참사현장을 방문한 재중동포의 증언을 인용, “’룡천복구지부’가 각 가정에 대한 엄격한 피해조사를 거쳐 피해 정도에 따라 구호물자를 공급하고 있다”며 이 같이 전했다.

건립위는 또 “북의 ’돌격대’가 간간이 내리는 비에도 중장비 등을 동원, 여름철장마가 오기 전까지 최대한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에 따라 복구에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파공작 특수임무 동지장학회’와 사단법인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는 이날 서울 중구 남산동 대한적십자사를 방문, 이윤구 한적 총재에게 룡천 이재민 돕기에 써달라며 성금 113만여원을 전달했다.

북파공작 특수임무 동지장학회 박상호 회장은 “지난달 5.18 행사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와 함께 거리 모금, 회원들을 상대로 성금을 모았다”며 “한 때 국가의임무를 받고 대북 첩보활동을 벌였지만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룡천참사 이재민 돕기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와 함께 성금 모금을 하게된 배경에 대해 “그분들(5.18부상자회)도 민주화를 위해 싸웠고 우리도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국가의부름에 임했다”며 “양쪽 모두 과거 위정자들에 의한 희생자”라고 설명했다./연합
2004-06-01 16:31:21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양강도 폭발 발전소 건설계획 일환'   nkchosun   -   2004-09-13   2417
52
  "외국 기자들 거짓말쟁이라 설명 늦어"   nkchosun   -   2004-09-13   2740
51
  "60년대엔 동네발전소도 못짓더니"   nkchosun   -   2004-09-13   3001
50
  힐 대사 "北 폭발사고는 단순사고"   nkchosun   -   2004-09-13   2603
49
  北 폭발해명 전문가 견해 엇갈려   nkchosun   -   2004-09-13   3230
48
  정동영 "수력발전 건설지역인지 검토"   nkchosun   -   2004-09-13   2567
47
  김형직군 水電건설 알려진 것 없어   nkchosun   -   2004-09-13   3249
46
  규모 2.0 이상 지진파는 모두 탐지   nkchosun   -   2004-09-13   2716
45
  北 폭발해명과 베이징 반응   nkchosun   -   2004-09-13   2714
44
  주요 외신, 北폭발해명 긴급 타전   nkchosun   -   2004-09-13   2775
43
  北 폭발해명과 도쿄 반응   nkchosun   -   2004-09-13   2637
42
  북, `양강도 폭발' 신속 설명   nkchosun   -   2004-09-13   2542
41
  아리랑1호, 폭발현장 영상 확보못해   nkchosun   -   2004-09-13   2590
40
  "북, 폭발은 水電건설 발파작업"   nkchosun   -   2004-09-13   2788
39
  정부, 양강도사고 진상파악 강화   nkchosun   -   2004-09-13   2584
38
  "北지진 양강도 사고와 무관 추정"   nkchosun   -   2004-09-13   2709
37
  한 "정부 `양강도 사고' 늑장대처"   nkchosun   -   2004-09-13   2703
36
  '양강도 일대 크립톤-85가스 감지안돼'   nkchosun   -   2004-09-13   2986
35
  김정일, 폭발사고 전후 공개활동 없어   nkchosun   -   2004-09-13   3113
34
  "北폭발 인문정보 수집 주력"   nkchosun   -   2004-09-13   272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