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北 용천 이재민 수백명 천막생활"
 닉네임 : nkchosun  2004-05-02 08:26:27   조회: 2980   

◇북한 용천 폭발사고 현장에 임시병원으로 보이는 천막이 세워져 있다. 이 사진은 지난달 30일 용천돕기운동본부측이 촬영했다./연합

복구 본격화…파손주택 보수작업, 환자 2000여명 신의주에 분산치료

북한 룡천참사 이재민들이 사고 현장 주변에서 천막생활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1일 현장을 다녀온 한 단둥(丹東) 소식통에 의해 전해졌다.

북한을 오가며 국내외 구호단체들의 대북지원을 돕고 있는 윤모(47)씨는 1일 밤 룡천참사 현장을 다녀온 뒤 기자들에게 "룡천소학교 뒤편에 국제적십자사가 지원한 흰색 천막 수십개가 설치돼 있었다"며 "각 천막에는 이재민 3-4명씩이 거주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윤씨는 지난달 26일 룡천참사 현장을 처음 찾았을 때는 북한 주민들의 표정에 긴장이 역력히 묻어있었지만 이날은 구호물자가 지원된 덕분인지 안정을 찾은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그는 피해복구와 관련, 각 조로 편성된 군인 및 민간인들이 불도저와 트럭 등을 이용, 무너진 가옥 등에 대한 땅 고르기와 부분적으로 파손된 민가의 보수작업을 벌이고 있었다고 말했다.

윤씨는 국제사회에서 지원된 유리와 목재, 시멘트 등 복구물자가 복구현장 주변에 적재돼 있었고 용천군인민위원회도 전염병예방부, 물자관리부 등과 같이 분야별로 피해복구 지휘부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신의주 제1병원인 인민병원을 방문했었다는 그는 이 병원에 입원한 부상자 441명을 포함, 신의주 제2∼4병원, 아동병원, 락원기업소병원 등의 신의주 시내에만 2천여명의 룡천참사 환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룡천 지역의 병원들이 무너져 대부분의 부상자가 신의주로 이송됐다"며 "멀쩡해 보이는 사람도 눈이 멀거나 고막이 터진 환자였다"고 말했다.

그는 "유리 파편 등으로 얼굴을 다친 사람들이 상처 부위에 붕대를 대고 돌아다니는 장면을 목격했다"며 "폭발지점으로부터 1㎞가량 떨어진 곳에서도 가옥 유리창 뿐 아니라 문짝이 날아갔다"고 피해 상황을 전했다.

또 사고 당시 폭발을 유발했던 화학비료 원료(질산암모늄)는 열차 2량에 실려있었고 폭발 순간, 길가던 아이들이 충격으로 쓰러졌다는 주민들의 얘기를 전했다.

이씨가 이날 공개한 룡천참사 복구현장 사진에는 이재민 및 현장치료대의 천막과 불도저가 땅 고르기를 하는 장면 등이 담겨 있다.

지난달 26일 이래 모두 3차례에 걸쳐 룡천참사 현장을 다녀온 그는 오는 4일에도 국제구호단체가 지원하는 구호물자를 신의주를 통해 룡천 재해지역에 전달할 예정이다./단둥=연합
2004-05-02 08:26:27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6차 구호물자 단둥항 통해 북송   nkchosun   -   2004-05-08   2964
72
  "용천참사 현장서 주택건축 시작"   nkchosun   -   2004-05-07   3525
71
  [인터뷰] 정하광 용천복구장비 인도단장   nkchosun   -   2004-05-07   3166
70
  '북, 복구장비 지원에 사의표시'   nkchosun   -   2004-05-07   3174
69
  "눈 튀어나오고 귀 떨어져도 '충성'"   nkchosun   -   2004-05-07   3777
68
  日 7개 단체, 용천 지원기구 구성   nkchosun   -   2004-05-07   3159
67
  용천 복구장비 첫 육로수송 스케치   nkchosun   -   2004-05-07   2916
66
  南민간단체, 용천소학교 지어준다   nkchosun   -   2004-05-07   2998
65
  日사민당, 용천 성금 조총련에 전달   nkchosun   -   2004-05-07   2763
64
  신의주 거주 화교들의 애환   nkchosun   -   2004-05-06   2127
63
  WFP 아시아국장 "용천 사망자 169명"   nkchosun   -   2004-05-06   2570
62
  "의사가 돼 치료해주고 싶어요"   nkchosun   -   2004-05-06   2530
61
  재중동포, 용천 구호물자 첫 전달   nkchosun   -   2004-05-06   2435
60
  정부 첫 복구장비 주말께 단둥 입항   nkchosun   -   2004-05-06   2291
59
  대우 트럭 20대 `용천 참사' 복구 지원   nkchosun   -   2004-05-06   2368
58
  덤프트럭 등 5차 구호물자 7일 육로 북송   nkchosun   -   2004-05-06   2379
57
  "북, 피해 정도따라 구호물자 차등지급"   nkchosun   -   2004-05-05   2253
56
  용천참사 北동포 성금도 세제혜택   nkchosun   -   2004-05-05   2482
55
  용천 어린이 선물 실은 선박 출항   nkchosun   -   2004-05-05   2595
54
  용천지원 '단둥루트' 활기 되찾아   nkchosun   -   2004-05-05   248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