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룡천현장 복구작업 탄력
 닉네임 : nkchosun  2004-05-02 07:50:58   조회: 3193   
룡천참사 10일째인 2일 구호물자에 이어 한국과 중국으로부터 복구장비 지원이 현실화하면서 사고현장의 복구작업이 탄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사정에 정통한 중국 단둥(丹東)의 한 소식통은 이날 "사고 직후 지금까지 생존자 구조와 부상자 치료, 사망자 처리, 구호 작업에 치중했다면 금주부터는 본격적으로 복구 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지난달 29일 평북도 피해복구지휘부가 룡천읍 지구를 완전히 새롭게 꾸리기 위한 설계작업에 본격착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방송에 따르면 복구작업은 사고현장인 룡천역 1㎞ 이내 지역을 우선 재건하기위해 여기에 25개의 공공건물과 800가구의 주택을 짓고 재건사업을 주변으로 점차 확대하는 한편 폭발 충격으로 파손된 3천600가구에 대해 대대적인 보수작업을 실시한다는 것.

북한은 이를 위해 사고현장에 평북도 내 기관, 기업소, 시.군 돌격대 등 매일 2만여명을 투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북측의 민족경제협력련합회(민경련)는 지난달 30일 구호물자를 지원한 남측의 민간단체인 선한사람들(이사장 조용기)에 보낸 감사 편지에서 룡천 현지의 학교와 주택 복구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민경련은 서신을 통해 "파괴된 중학교 건설과 주민들의 살림집 건설이 절실하게 제기됨으로 귀측에서 할 수 있다면 설계는 우리(북)가 맡아서 하고 귀측이 중국측과 협력하여 자재를 구입하여 단둥-신의주로 넘기면 우리가 넘겨받아 주택 또는 학교를 건설하려고 하니 의향 긴급 알려주기 바란다"며 "귀측에서 동의하신다면 가정주택 1세대당 설계에 다른 자재와 학교 3층짜리 설계와 필요 자재를 만들어 보내겠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룡천사고 현장의 복구작업은 장비가 거의 없이 인력에 의존하고 있는 상태로 알고 있다"며 "굴삭기, 덤프트럭 등 중장비가 지원되면 복구작업이 속도를 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룡천참사 재해구호를 위한 남북회담(개성. 자남산여관)에서 남측 지원물자의 육로 수송을 거부했던 북한은 사흘만에 방침을 바꿔 경의선 임시도로(문산∼개성)를 통한 덤프트럭 등의 육상 전달 방안을 일부 수용했다.

이에 따라 북측이 우리측에 요청한 13품목 234억원어치의 물품이 이미 닦인 경의선 육로를 통해 빠르면 3일부터 개성에 전달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 정부는 1단계로 굴삭기, 덤프트럭, 교육용품, 수지창, 2단계로 유류와 철판재, 철근, 3단계로 경화성 수지에틸렌, 수지창틀, 불도저 등을 북측에 보낼 계획.

또 한국과 중국의 민간단체에서 지원되는 물품 중에서도 복구물자의 비중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둥시 정부는 지난달 29일 신의주를 통해 10t트럭 70대에 나눠 700t 가량의 시멘트를 전달한데 이어 30일에도 500t의 시멘트를 추가로 전달했다.

또 생필품.의약품 등 구호물품을 긴급 지원했던 한국 민간단체들도 발전 전용 발동기, 굴삭기 등 복구장비 지원을 늘리고 있다./단둥=연합
2004-05-02 07:50:58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6차 구호물자 단둥항 통해 북송   nkchosun   -   2004-05-08   2964
72
  "용천참사 현장서 주택건축 시작"   nkchosun   -   2004-05-07   3525
71
  [인터뷰] 정하광 용천복구장비 인도단장   nkchosun   -   2004-05-07   3166
70
  '북, 복구장비 지원에 사의표시'   nkchosun   -   2004-05-07   3174
69
  "눈 튀어나오고 귀 떨어져도 '충성'"   nkchosun   -   2004-05-07   3777
68
  日 7개 단체, 용천 지원기구 구성   nkchosun   -   2004-05-07   3159
67
  용천 복구장비 첫 육로수송 스케치   nkchosun   -   2004-05-07   2916
66
  南민간단체, 용천소학교 지어준다   nkchosun   -   2004-05-07   2998
65
  日사민당, 용천 성금 조총련에 전달   nkchosun   -   2004-05-07   2763
64
  신의주 거주 화교들의 애환   nkchosun   -   2004-05-06   2127
63
  WFP 아시아국장 "용천 사망자 169명"   nkchosun   -   2004-05-06   2570
62
  "의사가 돼 치료해주고 싶어요"   nkchosun   -   2004-05-06   2530
61
  재중동포, 용천 구호물자 첫 전달   nkchosun   -   2004-05-06   2435
60
  정부 첫 복구장비 주말께 단둥 입항   nkchosun   -   2004-05-06   2291
59
  대우 트럭 20대 `용천 참사' 복구 지원   nkchosun   -   2004-05-06   2368
58
  덤프트럭 등 5차 구호물자 7일 육로 북송   nkchosun   -   2004-05-06   2379
57
  "북, 피해 정도따라 구호물자 차등지급"   nkchosun   -   2004-05-05   2253
56
  용천참사 北동포 성금도 세제혜택   nkchosun   -   2004-05-05   2482
55
  용천 어린이 선물 실은 선박 출항   nkchosun   -   2004-05-05   2595
54
  용천지원 '단둥루트' 활기 되찾아   nkchosun   -   2004-05-05   248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