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북, 룡천참사 적극 대처
 닉네임 : nkchosun  2004-05-01 11:29:16   조회: 2805   
북한은 평안북도 룡천역 참사와 관련해 사고 및 피해상황의 신속한 보도와 대책위원회 구성, 국제지원 호소 등을 통해 피해복구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사고 발생 소식만 간략히 밝혔을 뿐 참혹한 피해규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어 이번 참사가 북한체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을 최소화하는데도 신경을 쓰는 모습이다.

◇사고 신속발표= 참사 발생 이틀만인 지난달 24일 조선중앙통신은 물론 대내방송인 조선중앙방송,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4월 22일 룡천역에서 질안비료를 적재한 화차들과 유조차들을 갈이하던 중 부주의로 인해 전기선에 접촉하여 폭발사고가 발생했다"고 이례적으로 신속히 공식 발표했다.

또 중앙통신은 지난달 27일 이번 사고로 반경 4㎞의 공공건물과 산업시설 30여 채와 주택 8천100여 가구가 파괴됐고, 많은 인적 피해가 났다며 재산손실액이 480여억원(3억유로)에 달한다고 밝혔다.

◇대책 및 피해복구= 사고 직후부터 매일 2만여 명을 투입, 구조와 복구작업을 벌여왔다.

복구작업을 3개월 안에 끝낸다는 방침아래 로두철 내각 부총리를 총책임자로 한 `룡천 피해복구 중앙지휘부'를 설립했고 `도 지휘부'와 `군 재해대책위원회'로 이어지는 3단계 피해복구기구를 구성, 복구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도 지휘부'는 도내 전 노동자를 총동원, 파괴된 25개의 공공건물과 800여 채의 주택을 신축하고 3천600채의 주택에 대한 보수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폭발현장에 난 대형 구덩이와 철도복구를 완료했다.

내각과 중앙기관, 주민들도 나서 시멘트ㆍ목재 등 건설자재와 곡괭이, 식량, 생필품, 교구비품 등의 구호물자를 마련해 전달하고 있다.

◇국제지원= 피해복구에 필요한 국제지원을 호소하고 있으며,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지원 사실을 주민들에게까지 공개하고 있다.

국제조사단과 각국 비정부기구(NGO) 단체와 평양 주재 외교관들이 사고현장을 방문토록 해 피해상황을 외부에 적극 알리는 동시에 물자와 의약품 등 필요한 목록까지 제시하며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년만에 남북 간 구호회담이 열려 100만달러 상당의 1차 구호물자가 이미 북한에 도착했으며 육로와 항공을 이용한 구호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지원활동도 대내방송을 통해 빼놓지 않고 보도하고 있다.

중국, 러시아, 시리아 등과 함께 남한의 지원 사실도 중앙통신과 조선중앙ㆍ평양방송, 조선중앙TV를 통해 반복 보도하고 있다.

나아가 북한 민족경제협력련합회(민경련)는 지난달 30일 남한의 지원단체에 처음으로 감사편지를 전달해 왔다.

◇체제 내부 단속= 내부적으로 룡천역 참사 소식을 전하면서도 구체적인 피해규모 등은 밝히지 않아 주민들의 동요나 체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차단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북한매체들은 룡천에서 `큰 사고'가 났다는 것과 국제사회의 지원소식을 내보낼 뿐 중앙통신이 밝힌 피해규모 등은 주민들에게 전하지 않고 있다.

나아가 군 창건 72주년(4.25) 행사와 각종 대내 행사를 빈번히 개최하면서 일상적인 뉴스를 사고이전과 다름없이 다루고 있다./연합
2004-05-01 11:29:16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북한대사, LA 방문 '용천성금' 접수   nkchosun   -   2004-05-08   3113
72
  6차 구호물자 단둥항 통해 북송   nkchosun   -   2004-05-08   2964
71
  "용천참사 현장서 주택건축 시작"   nkchosun   -   2004-05-07   3525
70
  [인터뷰] 정하광 용천복구장비 인도단장   nkchosun   -   2004-05-07   3166
69
  '북, 복구장비 지원에 사의표시'   nkchosun   -   2004-05-07   3174
68
  "눈 튀어나오고 귀 떨어져도 '충성'"   nkchosun   -   2004-05-07   3777
67
  日 7개 단체, 용천 지원기구 구성   nkchosun   -   2004-05-07   3159
66
  용천 복구장비 첫 육로수송 스케치   nkchosun   -   2004-05-07   2916
65
  南민간단체, 용천소학교 지어준다   nkchosun   -   2004-05-07   2998
64
  日사민당, 용천 성금 조총련에 전달   nkchosun   -   2004-05-07   2763
63
  신의주 거주 화교들의 애환   nkchosun   -   2004-05-06   2127
62
  WFP 아시아국장 "용천 사망자 169명"   nkchosun   -   2004-05-06   2570
61
  "의사가 돼 치료해주고 싶어요"   nkchosun   -   2004-05-06   2530
60
  재중동포, 용천 구호물자 첫 전달   nkchosun   -   2004-05-06   2435
59
  정부 첫 복구장비 주말께 단둥 입항   nkchosun   -   2004-05-06   2291
58
  대우 트럭 20대 `용천 참사' 복구 지원   nkchosun   -   2004-05-06   2368
57
  덤프트럭 등 5차 구호물자 7일 육로 북송   nkchosun   -   2004-05-06   2379
56
  "북, 피해 정도따라 구호물자 차등지급"   nkchosun   -   2004-05-05   2253
55
  용천참사 北동포 성금도 세제혜택   nkchosun   -   2004-05-05   2482
54
  용천 어린이 선물 실은 선박 출항   nkchosun   -   2004-05-05   259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