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북, 복구장비 육로수송 일부 수용
 닉네임 : nkchosun  2004-04-30 21:28:11   조회: 2673   
북한은 룡천참사와 관련, 30일 피해 복구를 위해 남측이 제공하는 덤프 트럭 등 일부 자재.장비의 경의선 임시도로를 통한 육로 수송을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장재언 북한 조선적십자회 위원장은 이날 오후 이윤구 대한적십자사 총재 앞으로 보낸 전화통지문에서 덤프 트럭을 육로를 통해 개성에서 인수하겠다는 입장을 전하고 이 트럭에 책걸상, 칠판, TV 등 교구용품을 함께 실어 전달하겠다는 남측 제의를 받아들였다.

북측은 또 일부 자재.장비의 조작법 전수를 위해 남측 기술인력의 중국 단둥(丹東)이나 북한 신의주 파견에 대해 수용하는 쪽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복구 자재.장비를 남포와 신의주 등 해로로도 수송하겠다는 남측 제안을 수용했다.

장 위원장은 이어 한적의 긴급구호물자 전달에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북한은 지난 27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 룡천참사 재해구호를 위한 남북회담에서는 남측 지원물자의 육로 수송을 거부한 바 있다.

한편 이윤구 한적 총재는 29일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덤프 트럭 육로 전달 ▲자재장비 조작법 전수를 위한 기술인력 파견 ▲자재장비 3단계 지원 방안을 제안했다.

대통령 권한대행인 고 건(高建) 국무총리는 같은 날 열린 국정현안정책조정회의에서 룡천참사의 피해복구를 위한 일부 대북지원 품목의 육로 수송과 기술인력 파견 추진을 정세현((丁世鉉)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관련 부처 장관에게 강력 지시했다./연합
2004-04-30 21:28:11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6차 구호물자 단둥항 통해 북송   nkchosun   -   2004-05-08   2964
72
  "용천참사 현장서 주택건축 시작"   nkchosun   -   2004-05-07   3525
71
  [인터뷰] 정하광 용천복구장비 인도단장   nkchosun   -   2004-05-07   3166
70
  '북, 복구장비 지원에 사의표시'   nkchosun   -   2004-05-07   3174
69
  "눈 튀어나오고 귀 떨어져도 '충성'"   nkchosun   -   2004-05-07   3777
68
  日 7개 단체, 용천 지원기구 구성   nkchosun   -   2004-05-07   3159
67
  용천 복구장비 첫 육로수송 스케치   nkchosun   -   2004-05-07   2916
66
  南민간단체, 용천소학교 지어준다   nkchosun   -   2004-05-07   2998
65
  日사민당, 용천 성금 조총련에 전달   nkchosun   -   2004-05-07   2763
64
  신의주 거주 화교들의 애환   nkchosun   -   2004-05-06   2127
63
  WFP 아시아국장 "용천 사망자 169명"   nkchosun   -   2004-05-06   2570
62
  "의사가 돼 치료해주고 싶어요"   nkchosun   -   2004-05-06   2530
61
  재중동포, 용천 구호물자 첫 전달   nkchosun   -   2004-05-06   2435
60
  정부 첫 복구장비 주말께 단둥 입항   nkchosun   -   2004-05-06   2291
59
  대우 트럭 20대 `용천 참사' 복구 지원   nkchosun   -   2004-05-06   2368
58
  덤프트럭 등 5차 구호물자 7일 육로 북송   nkchosun   -   2004-05-06   2379
57
  "북, 피해 정도따라 구호물자 차등지급"   nkchosun   -   2004-05-05   2253
56
  용천참사 北동포 성금도 세제혜택   nkchosun   -   2004-05-05   2482
55
  용천 어린이 선물 실은 선박 출항   nkchosun   -   2004-05-05   2595
54
  용천지원 '단둥루트' 활기 되찾아   nkchosun   -   2004-05-05   248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