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高대행, 용천구호 관계부처에 `호통'
 닉네임 : nkchosun  2004-04-29 11:12:24   조회: 2635   
“배가 안오면 다른 배를 수배해야할 것 아닌가”

정부의 북한 룡천참사 첫 구호지원은 대통령 권한대행인 고 건(高 建)총리가 직접 회의자료를 만드는 등 앞에 나서서 지휘했으며, 이 과정에서 신속하게 대처하지 못하는 관계장관을 크게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29일 “고 대행이 나서지 않았다면 100만달러의 구호물자를 실은 ‘한광호’도 어제 인천항을 떠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행은 지난 27일 구호물품을 수송할 ‘트레이드 포천’호가 기상악화로 남포항에 묶여 물품수송이 늦어질 것 같다는 보고를 받자 총리실 간부회의에서 “도대체 비상이라는 의식이 없다”면서 질책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금은 비상인데 완전히 정상적인 상태에서 일하고 있다”며 “별도의 배를 수배해야할 것 아닌가”라고 호통을 쳤다는 것이다.

전날 “구호물자가 빨리 현지에 도착하는게 제일 중요하다”며 최단시간내 수송을 지시하고 이날 국무회의에서도 ‘항공로 수송’까지 검토토록 재촉했는데도 관계부처가 ‘트레이드 포천’호의 귀항만 기다리자 ‘분노’가 폭발한 것으로 짐작된다.

불호령이 떨어지자 장승우(張丞玗) 해양수산장관이 부랴부랴 대체 선박을 수배,부산항으로 가려던 ㈜한진 소속의 ‘한광호’의 방향을 남포항으로 돌렸다.

고 대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퇴근후인 이날 저녁 9시 삼청동 공관으로 7개 부처 장관을 불러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한광호의 출항을 결정했다.

출항 일정이 돌변하면서 대한통운 일산 창고에 집결해있던 의약품은 출항 당일인 28일 새벽 3시30분부터 ‘밤샘 작업’을 거쳐 컨테이너에 실렸으며, 출근길 도로혼잡으로 인천항 도착이 늦어질 것을 우려해 경찰이 호위토록 했다고 총리실 관계자가 말했다.

지난 24일 첫 ‘용천재해대책 관계장관회의’도 공무원 휴무일이던 이날 오전 고대행의 급작스러운 지시로 소집된 것으로 전해졌다.

고 대행이 “가장 급한 구호약품은 북한의 요청여부와 상관없이 무조건 보낼 것”이라고 지시, 회의는 ▲100만달러 상당의 긴급구호품 수송 ▲응급의료진과 병원선의파견 검토 ▲시설복구 등 이재민 지원문제 협의 등 구호 원칙을 정했다.

한 참석자는 “회의장에 가보니 고 대행이 이런 대책을 용지에 이미 친필로 써왔고, 이를 복사해 참석자들에게 나눠줬다”고 귀띔했다./연합
2004-04-29 11:12:24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표] 룡천참사 南지원품 내역   nkchosun   -   2004-05-02   2474
72
  南 용천지원품 121억5459만원어치 추정   nkchosun   -   2004-05-02   2952
71
  양대 노총 '용천' 구호품 전달식 가져   nkchosun   -   2004-05-02   2543
70
  "北, 南민간단체에 복구자재 요청"   nkchosun   -   2004-05-02   2543
69
  미, 북한에 구호 지원 제의   nkchosun   -   2004-05-02   2508
68
  [표]정부.한적 룡천 구호물자 지원계획   nkchosun   -   2004-05-02   2626
67
  한적 용천참사 지원모금 29억4천만원   nkchosun   -   2004-05-02   2427
66
  단둥세관, 구호물자 北통관 4일 재개   nkchosun   -   2004-05-02   2936
65
  단둥 통한 北용천지원 효율 높인다   nkchosun   -   2004-05-02   2636
64
  책걸상 실은 트럭 7일께 육로수송   nkchosun   -   2004-05-02   2557
63
  北·美 뉴욕접촉, 용천지원 논의   nkchosun   -   2004-05-02   2364
62
  "北 용천 이재민 수백명 천막생활"   nkchosun   -   2004-05-02   2959
61
  룡천현장 복구작업 탄력   nkchosun   -   2004-05-02   3183
60
  탈북자 인터넷방송 용천특집   nkchosun   -   2004-05-02   6430
59
  北총리, 용천참사 남측지원에 사의   nkchosun   -   2004-05-01   2528
58
  북, 룡천참사 적극 대처   nkchosun   -   2004-05-01   2790
57
  한예슬, 北 용천 참사 발언중 웃어   nkchosun   -   2004-05-01   3330
56
  中ㆍ시리아 구호물자, 北 도착   nkchosun   -   2004-05-01   2679
55
  북 "한미 일부 언론 룡천참사 험담"   nkchosun   -   2004-05-01   3131
54
  북, 복구장비 육로수송 일부 수용   nkchosun   -   2004-04-30   265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