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용천지원 위해 정부-NGO 협력 필요
 닉네임 : nkchosun  2004-04-28 13:36:07   조회: 2882   
북한 룡천참사를 돕기 위한 정부와 대한적십자사, 기업, 단체, 개인의 지원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효율적인 지원을 위해서 정부와 한적, 민간단체의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쟁적인 지원 속에서 구호물품은 대폭 늘어나고 있지만, 불필요한 물품이 중복되거나 정작 필요한 물자가 빠지게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여기에다가 민간단체들이 경쟁적으로 구호물자를 갖고 방북하려는 것도 자칫 인도주의와 동포애라는 순수한 뜻을 훼손할 수 있다는 지적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룡천참사 발생 이후 한민족복지재단, 굿네이버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등 대표적인 국내 대북지원 단체들은 앞다투어 구호물자를 갖고 중국 단둥을 통해 방북하고 있다.

30여개 국내 대북지원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가 룡천참사 피해자를 돕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지만 구체적인 지원문제를 둘러싸고는 각 단체가 이해관계를 앞세우며 행동의 일치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각 단체가 독자적으로 활동해온데다가 단체들 사이에 보이지 않는 경쟁도 심하고, 단체별로 상대하는 북측 파트너들도 달라 민간단체들은 자단체의북측 파트너와의 협력을 중시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북측 민경련과 민화협 등이 남한 단체들로부터 더 많은 지원을 이끌어내고 실적을 올리기 위해 경쟁을 부추기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한 단체 관계자는 28일 “주요 대북단체들은 각자 북측 파트너가 있고 수송루트도 있고 자금력도 있다”며 “구태여 다른 단체와 협력할 필요를 느끼지 않고 독자적으로 활동하려고 하며 그것이 자 단체에도 이익이 된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윤구 한적 총재는 28일 단체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부와 NGO간협의체 구성 필요성을 밝힌 뒤 “한적을 통해 창구 단일화를 하려고 하는 것은 절대로 아니며 단지 중간에서 심부름을 하는 것이다. 지원물자는 각 단체의 명의로 하고각 단체의 북측 파트너에게 정확히 전달될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 굿네이버스, 한민족복지재단,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 등대표적인 대북지원단체 관계자들이 불참한데는 여러 사정이 있었겠지만 이같은 이해관계가 일부 작용했을 것 같다고 한 단체 관계자는 추측했다.

한편 일부 대북지원 단체와 룡천참사 돕기에 나선 대다수 민간단체들은 사고현장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물품 목록과 수송로 등에 관한 정보를 얻지 못해 어려움을겪고 있는 실정이다.

YMCA 관계자는 “시기적절하고 반드시 필요한 물자들이 어떤 것인지 어떤 루트를보내야 할지 알 수 없어 시작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보교환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정부와 대한적십자사, 민간 단체들은 평북 룡천참사 긴급구호 및 피해복구 지원을 논의하기 위해 이른 시일안에 공동으로 협의체를 구성, 중복지원 등을 피하고 효율적 대북지원을 위한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력이 절실하다./연합
2004-04-28 13:36:07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용천주민들도 이웃돕기…남조선 식품 감사'   nkchosun   -   2004-04-30   4593
52
  용천돕기본부, 100억원어치 북에 전달   nkchosun   -   2004-04-30   2527
51
  국제기구들, 용천 복구 적극 참여   nkchosun   -   2004-04-30   2534
50
  KAL화물기 구호품 싣고 첫 북한행   nkchosun   -   2004-04-30   3098
49
  구호관계자가 전하는 北 의료 실상   nkchosun   -   2004-04-30   2833
48
  水資公, 용천에 수돗물 3만병 보내   nkchosun   -   2004-04-30   2688
47
  용천주민 재기의지 다져…남측 지원 알아   nkchosun   -   2004-04-30   3326
46
  구호물자 선박 인천 출항 다소 지연   nkchosun   -   2004-04-30   2833
45
  北, 훈련중 사망 군인에게 '영웅' 칭호   nkchosun   -   2004-04-30   3512
44
  룡천소학교 출신 탈북자 "후배들 불쌍"   nkchosun   -   2004-04-30   3629
43
  북, 룡천참사 속 각종 행사 `활발'   nkchosun   -   2004-04-30   4563
42
  [단신] 시아누크, 용천 구호성금   nkchosun   -   2004-04-29   2705
41
  "한적 첫 구호물자 30일 용천 도착"   nkchosun   -   2004-04-29   2717
40
  [독자] 참사계기 北현실인식 변화 기대   nkchosun   -   2004-04-29   2533
39
  재중동포·화교 무역상 5人 난상토론   nkchosun   -   2004-04-29   2967
38
  용천 참사 구호, 종교계도 한마음   nkchosun   -   2004-04-29   2839
37
  南의 화상병동 어린이들 병실 모금   nkchosun   -   2004-04-29   2849
36
  붐비는 국경…구호트럭 밀려 철교 체증   nkchosun   -   2004-04-29   3016
35
  2차 용천구호품 항공편 전달   nkchosun   -   2004-04-29   2657
34
  "동포애적 위문에 깊은 사의"   nkchosun   -   2004-04-29   254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