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평양시민들도 '큰 사고' 걱정"
 닉네임 : nkchosun  2004-04-27 20:32:24   조회: 2974   
지난 24일부터 평양을 방문하고 27일 오후 돌아온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국장은 “룡천참사와 관련해 평양시민들은 ’큰사고’로 많은 인명피해가 났다는 사실을 접하고 걱정하면서도 비교적 차분한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다음은 강 국장과의 일문일답이다.

- 평양 주민들은 룡천역 참사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는가? ▲노동신문과 라디오방송 등을 통해 룡천에서 ’큰 사고’가 났고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걱정을 많이 하고 있었다. 그러나 분위기는 차분했다.

- 민화협 관계자들도 사고 소식을 구체적으로 알고 있나?

▲일반 주민이나 마찬가지로 민화협 관계자들도 사고에 대해 구체적으로는 모르고 있었다. 호텔방에 설치된 해외 TV방송이 보도하는 피해상황을 그들에게 알려주기도 했다.

- 어떤 반응을 보였는가?

▲’아 그러냐?’며 그다지 놀라지는 않았다. 대형 사고가 났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인 것 같았다.

- 평양에 룡천 사고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어떤 움직임이 있던가?

▲평양을 떠날 때까지 그런 움직임을 감지하지 못했지만 평양 주민들도 조만간대대적인 지원에 나서지 않겠는가?

- 평양 방문 목적은?

▲우리민족서로돕기에서 벌이는 수액제(링거) 공장 건설을 돌아보고 물품을 전달하기 위한 방문이었다. 평양 낙랑구역에 짓고 있는 공장은 올 8월 완공될 예정이다. 앞으로 수액제 공급에 중요한 몫을 담당할 것이다./연합
2004-04-27 20:32:24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힐 대사 "北 폭발사고는 단순사고"   nkchosun   -   2004-09-13   2597
52
  北 폭발해명 전문가 견해 엇갈려   nkchosun   -   2004-09-13   3219
51
  정동영 "수력발전 건설지역인지 검토"   nkchosun   -   2004-09-13   2561
50
  김형직군 水電건설 알려진 것 없어   nkchosun   -   2004-09-13   3248
49
  규모 2.0 이상 지진파는 모두 탐지   nkchosun   -   2004-09-13   2714
48
  北 폭발해명과 베이징 반응   nkchosun   -   2004-09-13   2709
47
  주요 외신, 北폭발해명 긴급 타전   nkchosun   -   2004-09-13   2774
46
  北 폭발해명과 도쿄 반응   nkchosun   -   2004-09-13   2635
45
  북, `양강도 폭발' 신속 설명   nkchosun   -   2004-09-13   2537
44
  아리랑1호, 폭발현장 영상 확보못해   nkchosun   -   2004-09-13   2587
43
  "북, 폭발은 水電건설 발파작업"   nkchosun   -   2004-09-13   2786
42
  정부, 양강도사고 진상파악 강화   nkchosun   -   2004-09-13   2579
41
  "北지진 양강도 사고와 무관 추정"   nkchosun   -   2004-09-13   2707
40
  한 "정부 `양강도 사고' 늑장대처"   nkchosun   -   2004-09-13   2701
39
  '양강도 일대 크립톤-85가스 감지안돼'   nkchosun   -   2004-09-13   2984
38
  김정일, 폭발사고 전후 공개활동 없어   nkchosun   -   2004-09-13   3110
37
  "北폭발 인문정보 수집 주력"   nkchosun   -   2004-09-13   2724
36
  양강도 김형직군 월탄노동자구   nkchosun   -   2004-09-13   3789
35
  "北폭발사고 무기실험 의심"   nkchosun   -   2004-09-13   2465
34
  라이스 "북한 핵실험 한다면 큰 실책"   nkchosun   -   2004-09-13   253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