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비닐로 바람막이…추위·굶주림에 떨어
 닉네임 : nkchosun  2004-04-27 18:12:16   조회: 4003   
용천 참사 목격자들이 전하는 실태


◇북한의 용천역 폭발참사로 크게 파손된 인근 가옥들 앞에 주민들이 망연자실한 모습으로 앉아 있다. 이 사진은 지난 25일 세계식량계획(WFP)에 의해 촬영됐다./연합

“진통제조차 없어 고통에 울부짖는 어린이들이 안타까워 못 보겠어요.”

지난주 말 통제됐던 압록강 철교의 민간인 통행이 26일 재개되면서 북한 쪽에서 나온 화교와 조선족, 북한인 무역상들로부터 용천 참사 현장의 안타까운 사연들이 이어지고 있다.

절대부족한 의료품과 열악한 의료시설 때문에 부상자들은 대책 없이 누워 있는 상태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난민촌’과 다름없는 폐허 속에서 추위와 배고픔을 견디고 있다고 이들은 전했다.

◆ 처참한 병원 현장 =25일 신의주의 병원들을 둘러본 토니 밴버리 세계식량기구(WFP) 아시아국장은 27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안도 인민병원에는 많은 어린이가 한 쪽 눈 또는 두 쪽 눈을 모두 실명한 상태에서 병상에 힘없이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으로서는 현지에 식수오염과 전염병 발생 가능성이 적지만 앞으로 불편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다 보면 전염병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5일 360여명이었던 인민병원 입원자가 27일 200여명으로 줄었다는 소식을 국제적십자연맹 신의주 구호센터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단둥에서 만난 북한 소식통은 “유리파편 자국으로 누더기가 된 아이들도 많고, 화상을 입었지만 붕대와 화상치료제가 없어 아픔에 울부짖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전했다.

한 조선족은 “한약방에 갔더니 거기에도 여러 명의 부상자들이 수용돼 있었다”며 “대부분 환자들의 얼굴 피부가 벗겨진 상태였으며, 특히 어린이들은 눈을 붕대로 가린 채 울고 있었다”고 전했다.

◆ 난민촌 같은 용천 =중국 참고소식(參考消息)지는 27일 용천 현지의 참혹한 모습을 전했다. 북한 당국의 취재 허가를 받아 현장에 들어간 참고소식 기자들은 용천 전방 5㎞ 지점부터 건물 지붕에 거대한 구멍들이 뚫려 있었고 폭발시 발생한 강력한 기류 때문에 깨진 기와들이 물결무늬를 이루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열차역에서 500m나 떨어진 영생탑(永生塔)광장 동쪽의 건물들은 거의 예외없이 유리창들이 부서져 있었고 광장 서쪽의 단층집들은 원래 모습이 완전히 사라진 상태였다.

단둥의 소식통들은 사고 6일째인 27일까지도 폭발사고 지점 주변만 복구가 됐을 뿐 주택가 밀집지역 등은 복구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지붕이 날아간 집에서 친척과 마을 사람들이 추위에 떨고 있다고 전해왔다”면서, “26일에는 종일 비가 내려 추위가 더 심했을 것”이라고 걱정했다. 한 식당 종업원은 “날아간 지붕을 친척이 비닐로 이어 막아 간신히 비를 피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는 말을 전해듣고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외곽지역에 30가구 단위로 인민반을 구성해 간이대피소 역할을 맡기고 있으나, 구호물자 부족으로 애로가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한 중국인은 “친척집에 이재민들이 몰려들어 난민촌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 단둥(중국)=이광회특파원 santafe@chosun.com
/ 베이징=여시동특파원 sdyeo@chosun.com
2004-04-27 18:12:16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
  용천지원 위해 정부-NGO 협력 필요   nkchosun   -   2004-04-28   2847
72
  단둥 '구호특수'로 주요 물품 바닥   nkchosun   -   2004-04-28   3754
71
  용천군 인민위원장은 지금 어디에?   nkchosun   -   2004-04-28   3407
70
  美동포사회, 용천참사 돕기 앞장   nkchosun   -   2004-04-28   3445
69
  北, 용천참사 복구 기민하게 대처   nkchosun   -   2004-04-28   2698
68
  머시코, 北용천에 의약품 지원   nkchosun   -   2004-04-28   2600
67
  당정, 대북 `실질적 지원' 협의   nkchosun   -   2004-04-28   2759
66
  용천참사지원 구호에서 복구로   nkchosun   -   2004-04-28   2995
65
  노동절 평양 남북공동행사 변경될듯   nkchosun   -   2004-04-28   2885
64
  `용천 구호물자' 실은 선박들 출항   nkchosun   -   2004-04-28   2823
63
  용천 지원 `정부-NGO협의체' 설치   nkchosun   -   2004-04-28   2779
62
  룡천복구 총책임자는 로두철 부총리   nkchosun   -   2004-04-28   2793
61
  北웹사이트, 룡천참사 안다뤄   nkchosun   -   2004-04-28   2624
60
  단둥 교역루트가 '생명선'으로 부상   nkchosun   -   2004-04-28   2856
59
  "南구호품 룡천주민에게 전달 시작"   nkchosun   -   2004-04-28   2550
58
  정부, 내일쯤 용천 복구지원 결정   nkchosun   -   2004-04-28   2443
57
  용천에 `컨테이너 하우스' 공급 추진   nkchosun   -   2004-04-28   2436
56
  당정 오늘 대북지원책 논의   nkchosun   -   2004-04-28   2169
55
  "北어린이 안구부상자 특별배려 필요"   nkchosun   -   2004-04-28   2436
54
  北, 시멘트 5만t 등 복구장비 요청   nkchosun   -   2004-04-28   252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