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북, 육로수송·병원船 왜 거부했나
 닉네임 : nkchosun  2004-04-26 17:21:24   조회: 3469   

북한은 26일 용천역 폭발사고 지원을 위한 적십자 연락관 전화 접촉에서 우리가 제안한 육로(陸路)를 통한 긴급구호품의 수송, 응급 의료진과 병원선(船) 파견을 사실상 거부했다.

북한 적십자회는 이날 대한적십자사로 보낸 전화통지문에서 “우리측 해당기관과 협의한데 따라 긴급구호 의약품과 물품을 육로로 수송하기보다 남포항으로 보내면 될 것이며, 귀측(남측)이 희망하는 응급의료진과 병원선 파견에 대해서는 우리측에서 충분한 의료진이 구성돼 이미 현지에서 활동하고 있으므로 그만둬도 될 것”이라고 했다.

시간상 서울에서 평북 용천까지는 육로의 경우 400km로, 선적과 통관 등의 절차까지 감안하면 24시간 가량 소요된다. 그러나 인천~남포 항로를 이용할 경우 20시간의 해상운송시간에 서울~인천, 남포~용천까지의 육로수송에만 적어도 10여시간이 추가 소요돼 긴급구호 물자 도착이 늦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설명이다.

그런데도 수천명의 사상자로 한시라도 빨리 구호물자를 받기를 원해야 될 북측은 왜 육로 지원을 거부하고, 더 많은 시간이 걸리는 해상 지원만 고집하고 있는 것일까.

한 당국자는 “구호물자를 받는 것은 적십자 일이지만, 구호물자를 어느 루트로 통과시킬 것인지는 북한 군부 소관”이라면서 “군부로선 긴급 구호도 좋지만 외부인사들이 몰려다녀 체제단속이 어려워지는 상황까지는 원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병원선이 정박해 있을 용천의 외항인 용암포도 군항(軍港)이기 때문에 병원선을 받지 않겠다고 했을 것이라고 당국자들은 보고 있다.

북한 적십자회가 전통문에서 “해당 기관과 협의한 데 따라…”라고 한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이와 함께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가 좋아졌다고 하지만, 북한 체제의 속성상 남쪽 차량과 사람이 사고 현장이나, 북한 땅을 마구 돌아다니는 것을 쉽게 용인할 수 없다는 것도 육로수송을 거부하는 이유가 된다는 것이다. 북한은 지난 95년 대홍수 이후 국제구호 관계자들의 평양 상주는 허용하면서 남측에 대해선 여전히 폐쇄적이다.
/ 권경복기자 kkb@chosun.com
2004-04-26 17:21:24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북한에 당장 필요한 구호품은   nkchosun   -   2004-04-27   3344
52
  "남북이 서로 돕는 건 좋은 일"   nkchosun   -   2004-04-27   2704
51
  구호물자 선박 29일 새벽 출발   nkchosun   -   2004-04-27   2650
50
  '용천돕기운동본부' 공식 출범   nkchosun   -   2004-04-27   2876
49
  北, 20년만에 건설자대회 개최   nkchosun   -   2004-04-27   2622
48
  정부 룡천복구 기술인원 파견 추진   nkchosun   -   2004-04-27   2645
47
  룡천 피해자 화상치료 `시급'   nkchosun   -   2004-04-27   3320
46
  룡천지원 북미관계개선 전기되나   nkchosun   -   2004-04-27   2630
45
  "오늘 회담은 北요구 듣는 수준"   nkchosun   -   2004-04-27   2676
44
  한적총재-대북지원단체장 28일 간담회   nkchosun   -   2004-04-27   2717
43
  통일외교통상위 용천참사 지원 논의   nkchosun   -   2004-04-27   2950
42
  潘외교 "北 긍정적 대외인식"   nkchosun   -   2004-04-27   2871
41
  북핵6者 룡천 지원에는 한마음   nkchosun   -   2004-04-27   2880
40
  "사망자 160명은 웃기는 숫자"   nkchosun   -   2004-04-27   3334
39
  남북 개성회담 뭘 논의하나   nkchosun   -   2004-04-27   2813
38
  미국 등 국제사회 대북지원 봇물   nkchosun   -   2004-04-27   2977
37
  백악관의 북한 지원 성명[전문]   nkchosun   -   2004-04-27   183441
36
  룡천참사, 北위기관리 능력 시금석   nkchosun   -   2004-04-27   3584
35
  룡천참사, 북한사회 전반에 큰 짐   nkchosun   -   2004-04-27   3440
34
  남북 27일 룡천참사 구호방안 모색   nkchosun   -   2004-04-27   261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