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中정부, '北투자 자제' 당부
 닉네임 : nkchosun  2002-10-10 17:18:45   조회: 4131   
중국 정부가 이례적으로 자국민에게 북한 투자를 자제하라고 경고했다. 중국 관영 ‘차이나 데일리’는 대외경제무역합작부 아시아담당 고위관료가 “북한의 경제정책 변화가 극히 불투명하다”면서 신의주 투자 자제를 당부했다고 10일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이날 “양빈(楊斌) 신의주 특구장관은 이미 베이징(北京)으로 송환됐으며, 16대 당대표대회가 시작되는 11월 8일 이전까지 조사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조사가 대회 폐막 시기인 11월 중순까지 연장될 가능성도 있으며, 양빈의 신의주 장관 복귀 가능성은 없다”고 베이징 소식통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싱다오(星島)일보도 “북한 차관급 관리가 베이징에 9일 도착했으며, 양국은 양빈의 자진 사퇴를 유도해 사건을 매듭지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체납세금(1000만위안·15억원)과 공사비(1억위안·150억원) 지급을 위해 중국이 허란춘(荷蘭村) 경매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문회보(文匯報)는 “양빈 장관의 네덜란드 레이든대학 정치학 석사는 허위임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홍콩 어우야농업 대표로 새로 선임됐던 리강(李剛)과 수명의 이사들이 9일 사퇴했다.
/홍콩=李光會특파원 santafe@chosun.com

장치웨(章啓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양빈(楊斌) 신의주 특구장관의 위법사항과 규정위반 사항을 이미 네덜란드측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이날 정례 뉴스브리핑에서 주중 네덜란드 대사관측과 양빈 신의주 특구장관 문제를 협의 중임을 확인했으나, 양 장관의 소재와 구체적인 범죄사실에 대해서는 “외교부 대변인으로서 잘 모른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또 양 장관이 선양(瀋陽)시 간부들의 부패사건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으며, “법에 따라 조사해 처리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장 대변인은 중국과 북한 당국이 이 문제와 관련해 대표단을 파견하는 등 협의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중국과 조선은 전통적인 우의관계가 있으며, 정상적인 교류와 접촉을 하고 있다”는 답변을 되풀이했다.

장 대변인은 양 장관 해임설과 관련, “아직 소식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北京= 始東특파원 sdyeo@chosun.com
2002-10-10 17:18:45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양빈 추방이후...신의주 장래는   nkchosun   -   2002-10-31   4080
52
  北시찰단 "신의주특구 계속 추진"   nkchosun   -   2002-10-31   3403
51
  '신의주특구 중심부도 한산'   nkchosun   -   2002-10-31   3514
50
  "양빈의 어우야농업 1일 파산선언"   nkchosun   -   2002-10-31   3543
49
  中 "양빈 재산몰수·國外추방"   nkchosun   -   2002-10-31   2930
48
  中, 양빈과 결탁한 공무원 수사   nkchosun   -   2002-10-29   3042
47
  북한, 신도 특구 설립준비 본격화   nkchosun   -   2002-10-27   3951
46
  中100대 갑부명단에 양빈 빠져   nkchosun   -   2002-10-25   3679
45
  '신의주특구 장관 교체해서라도 추진'   nkchosun   -   2002-10-25   3862
44
  양빈, 자사 요직에 친인척 등용   nkchosun   -   2002-10-23   3739
43
  주한EU상의, 내달 신의주특구 방문   nkchosun   -   2002-10-23   3976
42
  '北, 경제개혁 후 유통 정상화'   nkchosun   -   2002-10-23   3932
41
  양빈 뇌물받은 中관리 줄줄이 낙마   nkchosun   -   2002-10-21   4307
40
  '北 경제개혁이후 상황 악화'   nkchosun   -   2002-10-21   3879
39
  양빈 선양외곽 농장서 조사받아   nkchosun   -   2002-10-18   3498
38
  "양빈 장관, 선양 본사에 머물고 있다"   nkchosun   -   2002-10-18   4335
37
  北 개혁.개방 불구, 투자는 시기상조   nkchosun   -   2002-10-17   4030
36
  北, 근로자 임금 실적따라 차등지급   nkchosun   -   2002-10-16   3658
35
  양빈의 허란춘 강제 경매위기   nkchosun   -   2002-10-16   3570
34
  ‘건물 짓는 신의주...재료는 진흙·돌뿐'   nkchosun   -   2002-10-15   714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