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양빈 억류' 北中 외교마찰 표면화
 닉네임 : nkchosun  2002-10-06 13:24:39   조회: 4235   
북한과 중국은 양빈(楊斌) 북한 신의주 특구행정장관이 중국 공안에 연행된 것과 관련, 상호 설전을 벌이는 등 불편했던 외교관계가 서서히 표면화하고 있다.
홍콩의 명보(明報)는 6일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양빈 장관 연행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으며 북한은 중국 경찰의 주거감시 조치에 크게불만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이에 따라 5일 중국 외교부로 두차례나 외교관을 보내 양빈은 신의주 특구 행정장관으로 북한의 고위 당국자에 해당하는 만큼 행동에 들어가기 전에 사전에협의를 했어야만 했다고 항의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이 양빈을 장관으로 임명했다는 사실을 전혀 통보받지 못했다면서 따라서 양빈 사건을 처리하면서 그가 네덜란드 여권을 갖고있다는 차원에서 접근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출입국 관리 기록에 따르면 양빈은 네덜란드 여권으로 중국 입국비자를 얻어 입국한 상태이며 따라서 국적법 상으로 양빈은 네덜란드 국적을 갖고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그러나 중국 외교부에 대해 중국 주재 북한 외교관이 양빈 장관을 접견할 수 있도록 허용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중국 정부는 북한의 요구에 대해 아직까지회답을 주지 않고 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고위층들은 4일 양빈 장관 연행 직후 긴급 대책회의를갖고 부부장(차관)급 당국자를 베이징(北京)으로 파견해 중국 정부와 교섭을 벌이기로 이미 결정한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양빈 장관은 중국 선양(瀋陽)시에서 50㎞ 떨어진 별장에서 주거감시를 받고 있으며 별장 주변에는 중국 공안과 무장경찰 30명 정도가 경비를 서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다.

이들은 “중국 경찰이 조사에 나서고 있지만 양빈 장관은 자신이 북한의 고급 관료로 외교관 면책특권이 있다면서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네덜란드 국적은 강조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
2002-10-06 13:24:39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27
  평북 룡천역서 대규모 폭발사고   nkchosun   -   2004-04-22   8608
26
  "북, 추가 경제개혁 조치 내놓을 듯"   nkchosun   -   2004-04-16   4305
25
  북, 7.1조치 이후 건물 개인임대제 확산   nkchosun   -   2004-04-11   4737
24
  '北 7.1조치로 부정부패 확대 가능성'   nkchosun   -   2003-11-28   4608
23
  "北 7.1조치 시장경제 지향 안해"   nkchosun   -   2003-09-25   4731
22
  前 신의주특구 장관 양빈, 징역 18년   nkchosun   -   2003-09-08   3389
21
  [신의주특구 1년] ②활로는 없나   nkchosun   -   2003-09-08   4098
20
  [신의주특구 1년] ①멈칫거린 1년   nkchosun   -   2003-09-08   4342
19
  양빈 항소심, 1심대로 징역 18년형   nkchosun   -   2003-09-08   3388
18
  "북 신임각료 대부분 경제분야"   nkchosun   -   2003-09-05   3670
17
  북, 김정일 재추대 100만 군중대회   nkchosun   -   2003-09-04   3913
16
  北 연형묵 역할에 관심   nkchosun   -   2003-09-04   4397
15
  北 11기 대의원 학력 높아졌다   nkchosun   -   2003-09-04   3842
14
  美, 北최고인민회의 核관련 주장 일축   nkchosun   -   2003-09-04   3904
13
  중국 지도부, 김정일 재선 축하전문   nkchosun   -   2003-09-04   3676
12
  북 최고인민회의 인사 내용   nkchosun   -   2003-09-03   4255
11
  北 대의원 55세 이하 절반 넘어   nkchosun   -   2003-09-03   3956
10
  북, 경제전문가 목소리 커질 듯   nkchosun   -   2003-09-03   4461
9
  제11기 정권기관 책임자 명단   nkchosun   -   2003-09-03   5800
8
  제2기 김정일체제 개막   nkchosun   -   2003-09-03   445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 162 | 163 | 164 | 165 | 166 | 167 | 168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