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日언론 '中, 양빈 독주에 견제구'
 닉네임 : nkchosun  2002-10-05 09:59:46   조회: 3769   
일본의 주요 신문들은 5일 중국 당국이 전날 북한 신의주특별행정구 양빈(楊斌) 장관을 연행한 데 대해 전체적으로 '양빈 장관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북.중 국경의 안정에 깊이 관계되어 있는 신의주 특구에 대한 기본방침을 놓고 독주를 계속해 온 양빈 씨에 대해 중국 당국의 강력한 경고가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요미우리는 '앞으로 중국 당국이 양씨를 어떻게 처리할 지 불투명하지만, 특구운영에 관해서 중국측은 북.중협의에 기초한 의사결정을 북측에 요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도 '양빈 장관이 외국인에 대한 신의주 무비자 입국발표 등 독자노선을 걸었다'며 '중국 정부가 양씨의 자질에 의심을 품고 있는 점이 연행배경이 됐음은 분명해 보인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또 '양씨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양아들 관계에 있다는 관측도 있다는 점에서, 중국이 양씨를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북.중관계에 미묘한 알력이 발생할 우려도 있다'고 덧붙였다.

아사히(朝日)는 '연행 사건은 중국이 양씨를 지지할 수 없는 인물로 생각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전했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양씨가 장관에 정식으로 취임하기 이전에 중국측이 사실상의 `불신임'을 내린 것'이라고 해석했다./연합
2002-10-05 09:59:46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북·중 갈등, 정상회담 전 해소 전망   nkchosun   -   2002-10-11   4023
52
  북·중, 신의주 관련 심각한 외교갈등   nkchosun   -   2002-10-11   4134
51
  북-중 양빈 사건 조기 해결 합의   nkchosun   -   2002-10-11   4010
50
  장쩌민, 신의주 개방 반대   nkchosun   -   2002-10-10   4378
49
  中정부, '北투자 자제' 당부   nkchosun   -   2002-10-10   4086
48
  영락교회, 신의주교회 재건추진   nkchosun   -   2002-10-10   3681
47
  양빈 사건 이르면 금주내 마무리   nkchosun   -   2002-10-10   4020
46
  '양빈 장관 임명 때 中 이미 조사중'   nkchosun   -   2002-10-10   3858
45
  中, 양빈 계좌 동결·세금납부 저지   nkchosun   -   2002-10-10   3964
44
  양빈 조사 장기화 가능성   nkchosun   -   2002-10-09   4347
43
  中, 양빈관련 외국언론 탄압극심   nkchosun   -   2002-10-09   3921
42
  양빈 장관 '정치적 처리'로 가닥   nkchosun   -   2002-10-09   4254
41
  경기마친 北선수들 두문불출   nkchosun   -   2002-10-09   3883
40
  어우야그룹, 양빈 체포에 '유감'   nkchosun   -   2002-10-09   4010
39
  中, 양빈 세금.벌금 징수후 추방 검토   nkchosun   -   2002-10-09   3695
38
  "김정일 태도가 양빈 운명 결정"   nkchosun   -   2002-10-08   3894
37
  '3년 지나면 잘 산다' 신의주 대대적 선전   nkchosun   -   2002-10-08   6455
36
  양빈 訪韓 막으려 연행 한달 앞당겨   nkchosun   -   2002-10-08   4506
35
  양빈 기업 매출 4년간 21배 '뻥튀기'   nkchosun   -   2002-10-08   4551
34
  '中 격노...북-중 갈등 오래 안갈 듯'   nkchosun   -   2002-10-08   430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