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전문가들 '양빈 구속땐 김정일 타격'
 닉네임 : nkchosun  2002-10-04 18:21:08   조회: 4251   
양빈 회장의 체포로 북한의 신의주 특구개발 계획에는 차질이 없을까?

한국의 전문가들은 북한 당국이 당장 양 회장을 신의주 특구장관에서 해임하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동용승(董龍昇)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문제가 있다고 해도 시작도 하기 전에 해임한다면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위상에 타격을 줄 것이며, 또 누가 그 자리를 이어 맡으려 하겠느냐”고 말했다.

박정동(朴貞東) 한국개발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미 기본법이 마련돼 있어 양 장관의 체포와는 무관하게 장벽설치 등 북한 당국이 취할 조치들을 해 나가면서 중국측의 처리 방향을 지켜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통일부의 한 당국자도 “양빈 체포와 신의주 특구개발은 별개의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당국이 양 회장에게 기대를 건 것은 사실이나 이미 대외적으로 기본법까지 공포한 신의주 개발을 포기하진 못할 것이란 지적이다.

그렇지만 현재까지 신의주 개발의 모든 구상은 양 회장의 머리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양 회장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사법처리를 받을 경우, 신의주 개발에 어느 정도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때문에 북한 당국이 즉각 중국과 양 회장 문제로 외교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조명철(趙明哲) 대외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전망했다. 중국측도 양 회장이 네덜란드 국적을 갖고 있으며, 북한 당국이 임명한 관료라는 점을 무시하진 못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김인구 기자 ginko@chosun.com
2002-10-04 18:21:08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첫 구호물자 29일쯤 海上수송   nkchosun   -   2004-04-26   3125
3
  룡천참사 구호에서 복구까지 '머나먼 길'   nkchosun   -   2004-04-26   3415
2
  27일 개성서 남북 `긴급구호회담'   nkchosun   -   2004-04-26   2967
1
  北赤에 긴급구호품 지원계획 통보   nkchosun   -   2004-04-26   2868
0
  룡천참사 관련 백마~철산 수로란   nkchosun   -   2004-04-26   3269
-1
  제주도민, 용천사고 동포돕기 나서   nkchosun   -   2004-04-26   3251
-2
  남북 연락관접촉 오후에 가능할듯   nkchosun   -   2004-04-26   2482
-3
  용천참사 구호에 언론사도 적극 동참   nkchosun   -   2004-04-26   2516
-4
  단둥 통한 구호물품 북송 활발   nkchosun   -   2004-04-26   2765
-5
  재외동포들도 룡천참사 모금운동   nkchosun   -   2004-04-26   2943
-6
  KT, 한적에 룡천참사 구호품 기탁   nkchosun   -   2004-04-26   2936
-7
  용천참사 구호지원 본격화   nkchosun   -   2004-04-26   2970
-8
  용천참사 북한동포 돕기 밀물   nkchosun   -   2004-04-26   3291
-9
  중국, 북한 룡천역 참사 지원 앞장   nkchosun   -   2004-04-26   2728
-10
  "룡천 구호품 최단시간내 도착토록"   nkchosun   -   2004-04-26   2543
-11
  룡천참사 지원예산 어떻게 되나   nkchosun   -   2004-04-26   2655
-12
  `룡천돕기운동본부' 발족…모금운동   nkchosun   -   2004-04-26   2725
-13
  "6자회담·남북관계 영향없을 것"   nkchosun   -   2004-04-26   3228
-14
  "러, 용천폭발 구호품 26일 북한 향발"   nkchosun   -   2004-04-26   2761
-15
  北 각급 성ㆍ중앙기관, 용천군 지원   nkchosun   -   2004-04-25   365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