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북한 정보통신 인프라 지원 시급'
 닉네임 : nkchosun  2002-09-30 08:04:30   조회: 3996   
신의주 특구를 포함 북한의 정보기술(IT)시장 주도권을 잡기위해 북한내 정보통신 인프라구축을 지원해야 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 추미애(秋美愛) 의원이 현재 대북사업을 추진중인 7개 IT업체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7개업체 모두 남북한 정보통신기술 표준화를 (10월로 예정된) 제8차 남북장관급회담 주요의제에 포함시켜 조속한 시일내에 해결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입을 모았다.

업체들은 양빈(楊斌) 신의주 특구장관이 중국계 네덜란드인이고 중국과 유럽이 현재 GSM(유럽형이동전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며 북한에 CDMA(코드분할 다중접속) 방식을 먼저 진출시켜 남북표준화를 이루자고 제안했다.

수익성이 높은 대북 정보통신 분야로는 ▲소프트웨어 공동개발(43%)을 비롯 ▲하드웨어 위탁가공(14%) ▲이동통신(14%) ▲인터넷(14%) ▲ 광케이블과 전화선(14%) 등이 떠올랐다.

북한의 소프트웨어분야 가운데 음성인식(43%)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IT업체들은 교류협력 사업을 가로막는 장애물로 ▲정치분야 등 경제외적 불확실성(43%) ▲높은 물류비용(29%) ▲제도적 미비(14%) ▲남남갈등(14%)등을 지적했다.

또 4대경협합의서 조속발효(71%)를 비롯 대북 경협전담기구(14%)와 협력사업승인 절차 간소화(14%) 등 제도정비도 시급하다고 응답했다./연합
2002-09-30 08:04:30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中, 양빈 장관 이틀째 연금   nkchosun   -   2002-10-05   4019
3
  日언론 '中, 양빈 독주에 견제구'   nkchosun   -   2002-10-05   3723
2
  中, 쌓였던 대북불만 드러낸 것   nkchosun   -   2002-10-04   4790
1
  '中구속 피하려 특구장관 노려'   nkchosun   -   2002-10-04   4302
0
  전문가들 '양빈 구속땐 김정일 타격'   nkchosun   -   2002-10-04   4150
-1
  '양빈 연행 선양 北영사관에 통보안해'   nkchosun   -   2002-10-04   3490
-2
  '양빈 중국법 위반, 신의주와 별개'   nkchosun   -   2002-10-04   3532
-3
  신의주특구 차질...외교마찰 가능성   nkchosun   -   2002-10-04   4697
-4
  中 반관영언론, 양빈 `소환' 공식확인   nkchosun   -   2002-10-04   3447
-5
  북 전자공업성, 경제관리 개선으로 성과   nkchosun   -   2002-10-04   4146
-6
  중국 언론, 양빈 장관 연행 신속 보도   nkchosun   -   2002-10-04   3805
-7
  중국, 양빈 전격 연행 배경   nkchosun   -   2002-10-04   3930
-8
  단둥지역에 한국기업 전용공단 건립   nkchosun   -   2002-10-04   4233
-9
  신의주특구 양빈장관 연행 파장   nkchosun   -   2002-10-04   3925
-10
  양빈 연행..통일부 주시   nkchosun   -   2002-10-04   3583
-11
  양빈 외교관?..북중 갈등   nkchosun   -   2002-10-04   3873
-12
  양빈 지분변동 허위신고 조사착수   nkchosun   -   2002-10-04   3683
-13
  양빈연행..북중관계 이상기류   nkchosun   -   2002-10-04   4162
-14
  양빈 '나는 북한 외교관 신분'   nkchosun   -   2002-10-04   4173
-15
  中, 양빈 장관 전격 연행   nkchosun   -   2002-10-04   517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