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신의주 무비자 입국 늦어질듯'
 닉네임 : nkchosun  2002-09-29 13:05:39   조회: 4556   
30일부터 신의주를 외국인에게 완전 개방한다는 양빈(楊斌) 신의주 특구장관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국경을 접한 중국 단둥시(丹東市) 당국과의 사전 준비작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신의주에 대한 외국인 무비자 입국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단둥시 세관의 변방검사소 관계자는 29일 “북한측이나 양빈 장관이 그렇게 발표했는지는 몰라도 우리는 그에 관해 (상부로부터) 어떠한 통지도 받은 적이 없다”면서, “그동안 해오던 방식대로 출입국 업무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신의주와 철도로 연결되는 단둥역의 경찰 관계자도 “우리는 무비자 신의주 방문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중국 국제여행사 단둥사무소의 한 관계자는 “신의주를 개방한다 해도 중국의 국경절(10월 1일) 연휴가 끝나는 10월 7일쯤에야 단둥시와의 본격적인 업무 협의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며, “국경절 기간 북한을 여행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종전처럼 변방통행증을 발부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신의주 개방조치는 일러도 10월 중순에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 선양(瀋陽)에 있는 양빈 특구장관 사무실측은 29일 현재 무비자 입국 문제를 중국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양 어우야(歐亞)실업의 저우샹(周翔) 홍보실 주임은 “비자 없이 신의주로 들어가는 문제는 현재 조선쪽에는 아무 문제가 없지만 중국 당국이 이를 허용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며 “현재 중국측과 이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단둥시에는 현재 한국을 포함한 각국 기자들 100여명이 신의주 입국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신의주 특구 개발과 관련, 중국 내 북한 소식통들은 위화도를 카지노 등이 포함된 대규모 위락단지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29일 말했다. 이 소식통들은 “위화도는 외부와의 차단이 쉽고, 현재 거주민이 많지 않아 위락단지 개발에 적격”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홍콩과 마카오 등지의 회사들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위화도는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가 요동지역을 정벌하기 위해 군사를 이끌고 가다 회군(回軍)하여 고려를 멸망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 丹東=池海範기자 hbjee@chosun.com
/ 瀋陽= 始東특파원 sdyoe@chosun.com
2002-09-29 13:05:39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中, 양빈 장관 이틀째 연금   nkchosun   -   2002-10-05   4019
3
  日언론 '中, 양빈 독주에 견제구'   nkchosun   -   2002-10-05   3723
2
  中, 쌓였던 대북불만 드러낸 것   nkchosun   -   2002-10-04   4790
1
  '中구속 피하려 특구장관 노려'   nkchosun   -   2002-10-04   4302
0
  전문가들 '양빈 구속땐 김정일 타격'   nkchosun   -   2002-10-04   4150
-1
  '양빈 연행 선양 北영사관에 통보안해'   nkchosun   -   2002-10-04   3490
-2
  '양빈 중국법 위반, 신의주와 별개'   nkchosun   -   2002-10-04   3532
-3
  신의주특구 차질...외교마찰 가능성   nkchosun   -   2002-10-04   4697
-4
  中 반관영언론, 양빈 `소환' 공식확인   nkchosun   -   2002-10-04   3447
-5
  북 전자공업성, 경제관리 개선으로 성과   nkchosun   -   2002-10-04   4146
-6
  중국 언론, 양빈 장관 연행 신속 보도   nkchosun   -   2002-10-04   3805
-7
  중국, 양빈 전격 연행 배경   nkchosun   -   2002-10-04   3930
-8
  단둥지역에 한국기업 전용공단 건립   nkchosun   -   2002-10-04   4233
-9
  신의주특구 양빈장관 연행 파장   nkchosun   -   2002-10-04   3925
-10
  양빈 연행..통일부 주시   nkchosun   -   2002-10-04   3583
-11
  양빈 외교관?..북중 갈등   nkchosun   -   2002-10-04   3873
-12
  양빈 지분변동 허위신고 조사착수   nkchosun   -   2002-10-04   3683
-13
  양빈연행..북중관계 이상기류   nkchosun   -   2002-10-04   4162
-14
  양빈 '나는 북한 외교관 신분'   nkchosun   -   2002-10-04   4173
-15
  中, 양빈 장관 전격 연행   nkchosun   -   2002-10-04   517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61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