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표
 '북한 개혁정책 적극 이용해야'
 닉네임 : nkchosun  2002-09-27 09:13:59   조회: 3985   
신의주 경제특구 설치 등 북한의 경제개혁 정책은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국제정세 파악능력이 반영된 것으로, 한국은 이를 백안시하지 말고 적극 이용해야 한다고 국제금융 전문가인 박윤식 미국 조지워싱턴대 교수가 26일 밝혔다.

박 교수는 미국 뉴저지에서 열린 미한국상공회의소 초청강연에서 '지난 7월 북한의 초청으로 현지를 방문해 고위 관리들과 대화해 본 결과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지도부가 머리가 깨어 있고 국제정세가 어떻게 돌아가는 지를 잘 알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북한의 개혁은 일각에서 제기된대로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대북 강경책에 대응하기 위한 전술이 아니라 탈북자 급증 등 정권 존립기반의 위험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경제발전 밖에 없다는 인식에서 비롯한 생존 차원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신의주 경제특구 설치계획에 대해 '홍콩의 사례를 많이 참고한 것으로 보이지만 김 위원장에게는 여간한 도박이 아니다'면서 '한국은 빈정대거나 의심하지 말고 북한의 이러한 분위기를 최대한 이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북한의 개혁 무드가 최소한 몇십년은 지속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하고 '중국도 마찬가지지만 북한이 시장경제와 사회주의 제도를 언제까지나 함께 유지하기는 불가능하며 결국 제도가 바뀔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뉴욕=연합
2002-09-27 09:13:59
203.xxx.xxx.242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53
  '신의주-단둥 철도교 복선화'   nkchosun   -   2002-09-30   4024
52
  '신의주특구, 전기·식수 공급 부족'   nkchosun   -   2002-09-30   3686
51
  러 외무차관 "신의주특구 방향 주목"   nkchosun   -   2002-09-30   3945
50
  "中, 신의주특구 소외되자 보도 규제"   nkchosun   -   2002-09-30   3889
49
  [독자칼럼] 신의주특구 성공의 조건   nkchosun   -   2002-09-30   4379
48
  "한국인은 비자 아닌 통행증 필요"   nkchosun   -   2002-09-30   4125
47
  '신의주 무비자 입국 첫날부터 삐걱'   nkchosun   -   2002-09-30   4275
46
  北매체가 전하는 '신의주 표정'   nkchosun   -   2002-09-30   4016
45
  김정일, 4월말 양빈 행정장관 낙점   nkchosun   -   2002-09-30   3979
44
  신의주특구 중국과 사전상의 없었다   nkchosun   -   2002-09-30   3409
43
  北, 外國기자 신의주 출입 거부   nkchosun   -   2002-09-30   4790
42
  '신의주특구 행정부청사 건설중'   nkchosun   -   2002-09-30   4425
41
  '북한 정보통신 인프라 지원 시급'   nkchosun   -   2002-09-30   4009
40
  신의주특구 입국 다음달 8일부터 가능   nkchosun   -   2002-09-30   4330
39
  양빈 "난 이제 김정일 양아들"   nkchosun   -   2002-09-29   4260
38
  신의주 무비자 입국 취재열기 높아   nkchosun   -   2002-09-29   4710
37
  '신의주 무비자 입국'앞둔 中 단둥 모습   nkchosun   -   2002-09-29   4926
36
  北 1000원 지폐 첫 공개   nkchosun   -   2002-09-29   5513
35
  단둥, 신의주 개방에 '반신반의'   nkchosun   -   2002-09-29   4529
34
  "양빈, 북한 국적 취득한 이중국적자"   nkchosun   -   2002-09-29   424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71 | 172 | 173 | 174 
조선일보 동북아연구소  |  Tel : (02)724-6650,6523  |  E-mail : nkchosun@chosun.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3 NK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